담배의 니코틴 함량 줄이면 금연하기 쉬워진다

조희선 기자l승인2015.10.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담배의 니코틴 함량을 대폭 줄이면 덜 피우고 끊기도 쉬워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피츠버그 대학 연구팀이 미국국립보건원(NIH)의 지원아래 10개 지역에서 당장은 담배를 끊을 생각이 없는 흡연자 총 840명을 대상으로 6주 동안 진행한 실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AP통신과 헬스데이 뉴스가 30일 보도했다.

현재 보통 담배에 들어 있는 담배 1g당 니코틴 함량 15.8mg/g을 2.4mg/g 이하로 대폭 줄이면 하루 흡연량이 30% 정도 줄어들고 니코틴 의존성도 낮아져 담배를 끊을 가능성이 2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를 주도한 에릭 도니 심리학교수는 밝혔다.

그의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니코틴 함량이 15.8mg/g, 5.2mg/g, 2.4mg/g, 1.3mg/g, 0.4mg/g인 담배 중 하나를 6주 동안 피우게 했다.

이들에게는 매일 실험실을 방문해 흡연량, 흡연 욕구, 니코틴 금단증상, 우울감 등을 측정하는 설문조사를 받는 대가로 1인당 835달러씩 지급했다.

6주 후 전체적인 설문조사 분석 결과 니코틴 함량이 2.4mg/g인 담배를 피운 그룹은 하루 흡연량이 평균 16.5개비로 나타났다.

흡연량이 가장 적은 그룹은 니코틴 함량이 0.4mg/g인 담배를 피운 그룹으로 하루 평균 15개비였다.

니코틴 함량이 15.8mg/g인 보통 담배를 피운 그룹은 하루 흡연량이 평균 21.3개비였다.

니코틴 함량이 5.2mg/g인 담배를 피운 그룹은 하루 흡연량이 평균 21개비로 보통 담배를 피운 그룹과 별 차이가 없었다.

연구팀은 실험이 끝난 후 한 달 동안 담배 끊기를 시도한 사람이 있는지를 추적조사했는데 니코틴 함량이 가장 적은 담배를 피운 그룹이 35%로 가장 높았다.

이에 비해 보통 담배를 피운 그룹은 금연 시도율이 17%에 그쳤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은 이 실험결과를 토대로 모든 담배 제품의 니코틴 함량을 일률적으로 줄이도록 명령하는 조치를 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제안했다.

일부 연구자들은 담배의 니코틴 함량을 대폭 줄여서 습관성이 없는 담배를 만들도록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과거 '라이트'(light)라는 담배가 있었지만 이 담배는 보통 담배와 니코틴 함량은 같으면서 담배를 말은 특수 종이와 특수 필터 등 디자인 조작을 통해 니코틴 흡입량을 줄이게 한 것이기 때문에 원천적으로 니코틴 함량을 줄인 담배와는 다르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최신호(10월1일자)에 발표됐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