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대패’ 뉴캐슬에게는 지금 상황은 답이 없다

장문기 기자l승인2015.10.04l수정2015.10.05 01: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장문기 기자] 이쯤되면 뭐라 할말이 없는 대패였다. 그토록 바라던 원정 첫 골은 터트렸지만 지난 첼시전에서의 무승부를 잇겠다는 기세는커녕 무기력하게 완패를 당한 모습은 뉴캐슬 유나이티드에게는 연이은 추락으로 밖에 비춰지지 않아서 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안겨다주게 만들었다.

뉴캐슬 유나이티드는 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1-6으로 대패하였다.

처참한 결과였다. 지난 라운드 홈에서 열린 첼시전까지만 해도 그래도 어느정도는 되살아나는 분위기가 연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전망은 전망일뿐 실상은 골을 퍼주다 못해 완전히 내주는 것으로 전락하는 바람에 뉴캐슬은 이번 라운드에서 최대의 비극을 맛본 주인공이 되었다.

경기에서 뉴캐슬은 시작은 좋았다. 전반 18분 알렉산드르 미트로비치가 헤딩골을 터트려 팀의 선제골을 기록하였다. 맨시티의 베테랑 수비수 빈센트 콤파니의 부상으로 생긴 공백을 메우려 했던 맨시티의 움직임을 잘 간파한 골이었고 허점을 알아차린 부분도 배제하지 못하여서 뉴캐슬에게는 어느정도 경기가 잘 풀리려나 했다.

하지만 이후 뉴캐슬은 이렇다할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하였다. 선제골의 여운이라도 생각해 본다면 어느정도 맞불작전 격으로 부딪쳐야 했었지만 서서히 살아나기 시작한 맨시티의 공세에 막혀 이렇다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였고 결국 전반 42분 세르히오 아게로에게 동점골을 내줘 전반전을 마쳤다.

그리고 이어진 후반전에서 맨시티가 대대적인 전술 변화로 포문을 열자 뉴캐슬도 이에 질세라 대처해 나가려 했지만 후반 5분과 7분 연이어서 아게로에게 골을 내줘 역전을 허용했고 여기에 그치지 않았던 아게로가 후반 15분과 17분에 또다시 골을 터트려 뉴캐슬을 더 침울하게 만들었다.

이후 케빈 데 브루잉에게 발리슛까지 내줘 완전히 전멸당한 뉴캐슬 선수들은 할말을 잃은채 5점차 대패의 굴욕을 맛보았고 감독인 스티브 맥클라렌 감독조차 할말을 잃은 채 올 시즌 첫 대패의 상황을 맛보게 되었다.

그러나 이번 대패의 상황부터 이번 시즌에서의 모습을 본다면 뉴캐슬에게는 더 이상의 변명은 통하지 않을 듯 싶다. 지난 시즌, 간신히 강등을 면해 잔류에 성공한 이후 이번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서 적극적인 선수 영입에 나선 데다가 감독까지 교체해 다시한번 중위권 팀으로써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하였지만 실상은 정 반대였다.

유능한 선수들이 많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공격력은 8경기 동안 단 6골에 그쳤고 실점은 무려 17골이나 되어서 공수 부분에서 허점을 나타내었다. 또 오랫동안 축구계에서 몸 담아왔던 맥클라렌 감독의 능력도 이번에도 역시 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는 바람에 뉴캐슬은 0승 3무 5패라는 충격적인 성적을 기록한 채 추락에 추락을 거듭해 나가고 있었다. 한마디로 답이 없는 상황인 것이다.

그래서 일부에서는 팀 내부에까지 간섭한 구단 수뇌부들의 오랜 전통(?)이 있었기에 나타난 결과라고 하거나 감독인 맥클라렌 감독의 능력이 부족해서 나타난 결과라고 하지만 곧 10경기를 치르게 되는 리그 상황을 본다면 더 이상은 시즌 초반이라는 생각을 가지는 것은 아닌 만큼 답도 없는 현 상황을 타파하기 위해서는 극적인 반전을 요하는 모습으로 플레이하는 그런 뉴캐슬이 되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잃는것만 너무 잃은 모습만 보인다면 그들에게 미래는 그저 허상에 불과한 수준으로 전락하는 만큼 이를 막고자 하는 움직임을 나타내는 차원에서 움직여야 하기에 극적인 반전을 꾀하는 자세가 필요할 듯 싶다.

이제 뉴캐슬은 다음 경기인 선덜랜드와의 ‘타인위어 더비’에서 모든 것을 걸 예정이다. 자존심 대결이자 동시에 승리를 갈망하는 양 팀이 맞붙는 대결이라 이번 더비 전은 무엇보다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지만 언제까지 맨 끝에서만 있기에는 너무나 가혹한 뉴캐슬인 만큼 타인위어 더비에서의 승리로 그들은 또다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다.

더 큰 화를 초래하기도 전에라도 반전을 보이려는 그런 뉴캐슬이 되기를 바랄 뿐이다.


장문기 기자  mkjang@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문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