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중국에서 디젤 차량 1950대 리콜

조희선 기자l승인2015.10.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폭스바겐이 최근 배출가스 저감장치 조작 사건과 관련해 중국에 판매한 디젤 차량 1950대를 리콜했다. 리콜대상은 2000㏄ 디젤엔진 탑재 차량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구안(Tiguan) 1946대와 파사트 B6 4대다.

12일(현지 시각)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중국 환경보호부는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저감장치조작사건의 심각성을 감안, 중국에 진출한 폴크스바겐 관계자를 불러 설명을 듣고 자체 조사를 벌인 결과 일부 수입 디젤차량에 문제가 발견돼 조치를 주문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사건과 관련된 중국 현지 생산 차량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환경보호부는 디젤엔진 기술부족 등의 요인으로 아직 중국내에서 디젤승용차 발전은 더딘 상황이라면서도 앞으로 관련부문과 협조해 수입차량의 환경기준 충족여부를 엄격히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의 품질안전 기관인 국가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질검총국)도 이날 수입 폭스바겐 차량의 배출가스 조작 위험과 관련한 경고문을 통해 이번 사태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폭스바겐 측의 상응한 후속조치를 예의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질검총국은 폭스바겐 측이 디젤차량 일부에 탑재돼 있는 소트프웨어 프로그램으로 인해 배출가스 검측 수치가 실제 주행도로에서 차이가 날 수 있다는 점을 통보해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폭스바겐이 이번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덧붙였다.

질검총국은 아울러 폭스바겐 및 판매대리점 등에 해당 차량 소유주에 대해 이번 문제점과 후속조치 계획 등을 상세히 설명해주고 무료 점검 및 교환 등을 통해 책임과 의무를 성실히 이행할 것을 요구했다.

폭스바겐은 중국에서 상하이다중(上海大衆)과 이치다중(一汽大衆) 등 2개 합작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중국의 두 정부기관이 잇따라 폭스바겐에 대해 경고성 조치를 취함에 따라 세계 2위의 자동차시장인 중국에서 폭스바겐 차량의 판매 추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중국 자동차시장 전문가들은 이번 사태가 폭스바겐 브랜드 신뢰도와 소비자들의 차량 선택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폭스바겐그룹은 2009년 이후 생산된 폭스바겐, 아우디 등의 디젤 승용차가 검사를 받을 때는 배출가스 저감장치가 정상 작동하고 실제 도로에서 주행할 때는 이를 꺼지게 하는 속임수를 썼다가 미국에서 적발됐다.

미국 내에서 문제가 된 폭스바겐 디젤 차량은 총 50여만대로, 조사 결과에 따라 폭스바겐은 최대 180억달러(약 21조원)에 이르는 벌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