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넌트 : 죽음에서 돌아온 자' 2차 예고편 공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압도적 연기가 펼쳐진다! 안현아 기자l승인2015.10.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안현아 기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톰 하디, 알레한드로 G. 이냐리투 감독이 만난 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가 숨 막히는 영상미와 배우들의 실감나는 연기로 보는 이들을 압도하는 2차 예고편을 전격 공개한다.
[수입/배급: 이십세기폭스코리아 | 감독: 알레한드로 G. 이냐리투 | 출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톰 하디 외 | 개봉: 2016년 예정]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하는 강렬한 2차 예고편 공개!
오스카 수상이 예견되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압도적 연기!
 
할리우드 최고의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톰 하디, 그리고 알레한드로 G. 이냐리투 감독의 만남으로 단숨에 2016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오른 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2차 예고편을 전격 공개했다.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는 아직 개척되지 않은 19세기 미국 서부의 사냥꾼 휴 글래스’(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동료 존 피츠제럴드’(톰 하디)에게 버려진 후, 자신을 배신한 동료들에게 처절한 복수를 결심하는 이야기.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어두운 숲 속, 누군가에게 쫓기는 휴 글래스의 모습으로 단번에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이어지는 강렬하고 리얼한 전투 씬과 거대한 곰에게 공격 당하는 모습으로 모습은 그에게 끊임 없이 일어날 절망적인 사건들을 암시하여 앞으로 벌어질 일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2차 예고편에는 살의를 내뿜으며 아들의 원수인 존 피츠제럴드를 쫓는 휴 글래스의 여정을 다뤄 단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에서 복수에 불타는 남자의 처절함을 실감나게 표현한 할리우드 최고의 연기파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열아홉 살의 나이에 <길버트 그레이프>(1993)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후보에 오르며 주목을 받았다. <로미오와 줄리엣>(1996)<타이타닉>(1997)으로 명성을 얻으며 <인셉션>(2010)으로 상업적 성공을 거둔 그는 수많은 영화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왔다. 이번 작품으로 작년 아카데미에서 <버드맨>으로 감독상과 작품상을 비롯 4관왕의 영예를 얻은 알렌한드로 G 이냐리투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이 작품을 통해 역대급 연기력을 선보일 것이며, 언론과 평단은 오스카 수상까지 예견하고 있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증권가 희대의 사기꾼 조던 벨 포트 역으로 실존 인물을 연기하며 광기를 폭발시킨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2013)<블러드 다이아몬드>(2007), <에비에이터>(2005)로 아카데미상 후보에 여러 차례 노미네이트 되었지만, 유독 상과는 인연이 없었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로 첫 오스카상을 품에 넣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스카 수상이 예견되는 최고의 인생 연기를 선보인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영화 <인셉션>을 통해 함께 호흡을 맞췄던 톰 하디의 열연이 돋보이는 2차 예고편을 공개한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는 거대한 스케일과 웅장함, 숨막히는 영상미는 물론 거장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과 실화를 바탕으로 한 탄탄한 스토리로 전세계 영화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2차 예고편을 공개하며 전세계를 열광시킬 준비를 마친 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는 오는 2016년 개봉 예정이다.
 
<영화정보>
 
제 목 :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
원 제 : The Revenant
각본 / 감독 : 알레한드로 G. 이냐리투
출 연 :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톰 하디 외
수 입 /배 급 :  이십세기폭스코리아
국 내 개 봉 :  2016년 예정

안현아 기자  haan@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