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요르단 8강전 문창진 선취골 승리! 4강 진출!

한국 요르단 8강 천금 같은 한골 “잘 지켰다!” 박귀성 기자l승인2016.01.24l수정2016.01.24 00: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 요르단전 승리! 한국 요르단 제압하고 4강 진출 한국 문창진 선취골 잘 지켰다! 한국 요르단 힘겹게 승리하고 4강 안착! - 기사 요약

한국 요르단 최종예선 8강 전반전에서 문창진이 선취골을 얻어냈다. 한국시간 10시 30분에 시작됐다. 한국 요르단 8강 경기 전반전은 문창진의 선취골로 1대0 리드로 마쳤다.

한국은 요르단전서 황희찬, 류승우이 최전방 공격에 포진하며 4강을 거머쥐기 위한 대결에 들어갔다.

한국 U-23 대표팀은 4강에 진출하기 위해 23일 밤 10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수하임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약체 요르단을 상대로 2016 AFC 카타르 U-23 챔피언십 8강전에 돌입했다.

▲ 한국 요르단 8강 경기가 시작됐다. 한국은 이 경기를 이겨야만 리우 올림픽 진출 가능성이 높아진다. 전반 22분 문창진의 선취골이자 결승골 장면이다. 한국 승리

신태용 감독은 이날 한국 요르단 경기에 앞서 11명 엔트리 명단을 확정 발표했다. 한국은 우선 최전방 공격수로 황희찬과 류승우를 배치했다. 신태용 감독은 평소 즐겨쓰는 다이야몬드 4-4-2 포메이션 형태로 요르단전 적극적인 공격으로 공략하기로 마음 먹었다.

미드필드는 전형적인 다이아몬드 배열로 짰으며, 문창진이 투톱 밑에서 공격을 조율하고 배급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또한 이창민, 권창훈이 미드필더로 좌우를 책임지고, 박용후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중원을 맡았다.

포백은 심상민, 송주훈, 연제민, 이슬찬으로 구성했고, 이날 수문장갑은 구성윤이 대회 처음으로 꼈다.

요르단은 전반 14분 첫 코너킥을 얻었으나 이렇다할 위기 상황을 만들지 못하고 무위로 끝났다. 한국은 전반 15분까지 경기 주도권을 쥐고 요르단의 문전을 유린했다. 권창훈이 두명의 선수를 제치며 요르단 골문 오른쪽에서 왼발 중거리 슛을 날렸지만 골키퍼 정면이었다.

요르단은 수비벽을 두텁게 쌓고 한국 공격을 방어하다 전반 19분 한국 패스가 요르단 수비에 걸려 굴절되면서 골키퍼까지 튀어 나온 상황에서 요르단이 한국 골대를 향해 회심의 일격을 가했으나 각도가 빗나가는 불운을 겪었다.

전반 내내 요르단 문전을 유린하던 한국에 기회가 찾아왔다. 전반 22분엔 이창민이 강한 중거리 슛을 때려봤으나 골문을 넘어갔고 이어 23분 문창진이 선취골을 올렸다.

기세가 오른 한국팀은 공격을 늦추지 않았다. 이창민과 문창진, 권창훈이 끊임없이 요르단 문전을 실컷 두드렸다. 27분 황희찬이 골문전에서 슛을 날렸으나 안타깝게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요르단은 1실점 후 즉각 반격에 나섰으나 공격의 주도권은 여전히 한국이 쥐고 경기를 이끌어갔다.

심태영 감독은 이날 요르단과 경기 전에 “지금까지 우리팀이 보여주지 않았던 것을 보여주겠다”고 결기를 다졌는데, 전반전에 이같은 예언은 적중했다고 볼 수 있다.

전반 30분까지 양팀 패스 성공율은 한국 78 : 요르단 42로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나갔으나, 전반 34분 요르단의 기습을 저지하려던 유승우가 경고를 받았다.

실점을 만회하고자 나서 공세 수위를 끌어올린 요르단은 유승우의 파울로 얻은 프리킥을 이용 매섭게 한국 골문전을 유린했으나 결국 기회를 살리지는 못했다.

전반전이 끝날 때까지 한국과 요르단은 중원에서 공수교대를 계속했다. 1점을 선취한 한국팀은 공격이 다소 느슨한 경기를 운영했고, 실점을 만회하려는 요르단은 수비벽을 늦추지 않은 채 간간이 기습을 노렸다. 45분 넘어 추가시간 1분에 얻은 코너킥을 이창민이 크로스 했지만, 역시 무위로 끝났다.

후반전이 시작됐다.

한골을 지키며 추가골을 노리는 한국과 1실점 상태를 만회하고 승리를 거머쥐려는 요르단은 가히 창과 방패였다.

후반 초반 한국은 볼을 잡으면 뒤로 넘겨주는 장면이 자주 연출됐고, 중간 차단되 기습을 허용하기도 하는 등 다소 불안한 경기 운영을 보였다. 심지어 요르단에게 볼을 뺏기고 중거리 슛을 허용하기도 했고, 골키퍼가 골킥을 하다 넘어지는 바람에 요르단 선수에게 골문전을 위협받는 위기를 맞기도 했다. 전반과는 완전히 다른 경기 분위기였다.

후반 9분까지 한국은 이렇다 할 경기를 펼쳐보지 못하고 황희찬의 무릎 부상으로 김현과 교체됐다. 그러나 분위기는 반전되지 않았다. 한국 골문전은 여전히 위협 받았고, 한국의 패스는 번번히 중간에서 차단돼 요르단의 기습을 허용했다.

후반 중반에 들어서도 한국은 요르단 공격의 맥을 차단하지 못했다. 불안한 패스도 여전했다. 후반 16분 한국 골문전에서 골키퍼와 1대1 위기까지 맞기도 했다.

17분 한국의 이슬찬과 요르단의 바하 파이샬이 충돌하면서 잠깐 동안의 시간적 공백이 있었고, 요르단의 맹폭이 주춤하기 시작했지만, 또다시 요르단과 한국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내줬다.

22분 끝내 요르단이 한국의 골문을 갈랐다. 그러나 한국의 천운이었다. 업사이드!

25분 요르단의 첫 선수교체가 있었다. 히샴이 빠지고 살레라티브가 투입됐다. 한국은 여전히 패스가 차단되거나 엉뚱한 센터링으로 요르단의 골문전까지 가 볼 수 없었다. 오히려 중간 패스를 차단된 채 역습을 허용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했다.

후반 중 후반으로 들어서도 권창훈과 교체 투입된 김현은 제 역할을 해내지 못했다. 후반 28분 또다시 요르단의 기습을 허용했다. 신태용 감독은 류승우를 김승준과 교체했다.

분위기는 반전됐다. 한국의 공격이 다시 살아나기 시작했다. 요르단 오른쪽이 측면에서 크로스한 볼이 김승준의 볼 트래핑 과정에서 손에 맞는 불운이 겹쳤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전반전과 너무 다른 후반전! 왜 이런 경기가 이어지는 건지 궁금하다”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후반 33분 오랜만에 이창민이 우측 코너에서 요르단 골문을 향해 직접 슈팅을 했다. 34분엔 권창훈이 요르단 골문 정면에서 강한 슈팅을 날렸으나 골대 좌측을 살짝 빗나갔다. 분위기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후반 35분 요르단 두 번째 선수가 바하 파이살이 나오고 알바시타위가 교체 투입됐다. 남은 시간은 10분! 김승준이 요르단 좌측을 파고 들었다. 송주훈이 볼을 받는 순간 요르단의 반칙. 한국은 이때부터 요르단 진영에서 계속적인 공격을 감행했다.

후반 40분까지 한국은 요르단 진영에서 계속해서 기회를 노렸다. 후반 41분 요르단의 마지막 선수교체가 있었다. 알 마르디를 빼고 탈지를 투입했다. 남은 시간 3분. 후반 43분 이슬기가 범한 반칙으로 프리킥을 얻은 요르단은 기회를 잡은 듯 한국 골문을 위협했으나 공격은 무위로 끝나고 말았다.

한국도 마지막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권창훈과 황기욱을 교체했다. 추가시간 4분이 주어졌다. 한국이 요르단 진영에서 공격기회를 잡았으나 계속적으로 두터운 수비벽에 막혀 던져넣기나 코너킥 찬스를 맞았다. 하지만 효과적인 공격은 없었다.

후반 47분 요르단의 기회가 왔다. 한국 진영 우측에서 프리킥을 얻은 요르단은 머리에 정확히 맞췄으나 골키퍼 정면이었다. 경기 끝났다. 한국 4강 진출!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