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혜리 금메달! 완벽한 발기술 공격력이 세계1위 니아레 제압!

오혜리 결승에서 상대를 위협하는 화끈한 발차기로 승리 박귀성 기자l승인2016.08.20l수정2016.08.20 10: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태권도 오혜리 족기동작이 금메달을 일궈냈다. 오혜리는 프랑스의 하비 니아레를 맞아 13대 12 접전 끝에 승리함으로써 오혜리는 태권도대표팀 맏언니로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대한민국 태권도의 자존심을 지켰다.

오혜리(28·춘천시청)는 20일 오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리우올림픽 태권도 여자 67㎏급 결승에 올라 세계 1위인 하비 니아레(프랑스)와 물러설 수 없는 한판 대결을 펼쳐 화려한 족기동작으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 오혜리(28·춘천시청)가 20일 오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리우올림픽 태권도 여자 67㎏급 결승에서 세계 1위인 하비 니아레(프랑스)와 한판 대결을 펼쳐 화려한 족기동작으로 금메달을 거머쥐는 순간 두 손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SBS 중계방송화면을 갈무리했다.

오혜리 금메달까지는 숨가쁜 추격의 연속이 있었다. 오혜리는 1회전 탐색전에 전념하면서 기회를 엿봤지만, 막판 니아레에게 회전축을 맞으면서 3점 내줬다. 오혜리는 1회전을 0대 3이으로 뒤지면서 마감했다.

그러나 반격에 나선 오혜리는 2회전 시작하자마자 뒤차기 등와 내려찍기 등 화려한 족기 동작을 연속적으로 성공하면서 순식간에 10점 획득해 10대 4로 리드하면서 2회전 경기를 마쳤다. 이제 오혜리의 금메달까지는 마지막 3회전만 남았다! 3회전은 10대 4로 오혜리가 리드하면서 시작됐다.

하지만, 프랑스의 하비 니아레가 맹렬하게 오혜리를 추격하기 시작했다. 1회전과 2회전에서 오혜리에게 뒤진 점수를 만회하려는 니아레는 연속적으로 고점인 3점 두부 공격에 초점을 맞추고 맹공격을 가했다. 마지막 3회전 1분을 남겨둔 시점에는 10대8까지 따라왔으며, 30초를 남겼을 당시엔 12대10까지 쫓아왔다.

3회전 10초를 남겨 놓은 상태에서 13대10이었던 점수차가 오혜리가 니아레의 공격을 허용하면서 13대12까지 추격을 당했다. 운명의 10초를 오혜리는 버텼다. 결국 경기는 끝났다. 오혜리에겐 승리와 함께 금메달 획득이라는 기록만 남았을 뿐이다.

오혜리의 이날 낭보에 앞서, 태권도가 처음 올림픽 정식종목이 된 때는 지난 2000년 시드니올림픽부터로, 여자 67㎏급에서 5회 연속 메달을 확정했다. 아울러 이번 리우올림픽에서 태권도 대표팀은 여자 49㎏급 김소희가 금메달을, 남자 58㎏급 김태훈과 남자 68㎏급 이대훈이 각각 동메달을 따냈다. 태권도 종주국인 한국은 이날 오혜리가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함으로써 태권도에서 4번째 메달을 기록하게 됐다.

오혜리는 16강전부터 남다른 족기동작으로 기량을 충분히 발휘했다. 이날 같은 장소에서 벌어진 16강전에서 캐나다의 파그노타 멜리사 와 만나 9-3으로 가볍게 꺾고 8강행을 향했다. 이때 오혜리는 1라운드를 10초 남긴 시점에서 기습적인 머리 공격으로 선취점 3점 얻고, 2라운드에서 전광석화처럼 빠르게 몸통을 가격해 1점을 추가했다. 하지만, 파노타 역시 쉽게 물러서지 않고 2라운드를 8초 남긴 시점에서 오혜리의 머리를 가격해 3점을 쫓아왔다. 이때까지 오혜리는 4-3으로 리드하고 있었다.

오혜리는 마지막 3라운드에선 몸통 가격과 경고를 유도해 2점을 얻어내면서 경기를 유리하게 끌고가다 벼락같은 파노타의 두부를 가격해 3점을 가산 점수차를 6점차로 크게 벌리며 9-3으로 승리해 8강에 올랐다.

오혜리는 8강전에서도 화려한 족기를 선보였다. 8강전 오혜리와 맞붙은 대만의 촹츠아츠아는 기선을 제압하려는 듯 오혜리에게 기급적인 공격을 퍼붓기 시작했다. 오혜리는 촹츠아츠아의 파상공세에 잠시 주춤하면서 경고까지 받게 됐다. 하지만, 1라운드 종료 1분여를 남기고 촹츠아츠아가 돌려차기를 시전하자 이를 되받아 촹츠아츠아의 두부를 세차게 가격하면서 3점을 얻었다.

오혜리 이때부터 공격의 우위를 점유하면서 주도권을 쥐고 경기를 끌고갔다. 오혜리는 촹츠아츠아에게 기회를 주지 않으면서도 팽팽한 맞대결을 이어가다 오혜리가 2라운드 종료 40여초를 남긴 시점에서 촹츠아츠아의 공격을 받았지만, 번개같이 맞받아쳐 오혜리와 촹츠아츠아 모두 3점씩을 얻었고, 종료 직전 오혜리는 회심의 일격을 촹츠아츠아의 얼굴에 가해 3점을 획득해 2라운드를 9-4로 마무리했다.

3라운드에선 촹츠아츠아가 만회를 위해 돌풍처럼 공격에 나섰다. 오혜리에게 점수차가 벌어진 것을 인식한 촹츠아츠아는 3라운드 들어서자마자 내려찍기로 오혜리의 얼굴을 3점 킥으로 가격하면서 맹렬하게 따라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촹츠아츠아의 추격은 거기까지였다. 오혜리는 다급해진 촹츠아츠아의 공격을 여유있게 피하면서도 기회가 생기면 역공을 펼쳐 연속 득점에 성공했고, 촹츠아츠아는 반대로 오혜리에게 허점을 보이면서 세 차례 연속 두부를 공격당하면서 터무니 없는 실점을 하고 말았다. 오혜리는 20-9로 승리하면서 4강전에 진출했다.

오혜리는 16강과 8강, 4강, 결승에서 모두 발을 사용하는 화끈한 경기로 상대를 위협적으로 상대를 공격했으며 4강전에선 파리다 아지조바(아제르바이잔)를 6-5로 꺾고 당당히 결승에 올랐다.

오혜리는 4강전 1라운드에서 결승 진출을 놓고 파리다 아지조바와 긴 탐색전을 이어가다 40여초를 남긴 시점에서 몸통 공격을 허용해 먼저 1점을 먼저 내줘야 했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는 종료 33초 전 전광석화와도 같은 몸통 받아치기 동작으로 아지조바의 몸통을 가격하면서 1대1 동점을 만들었고 경기종료 11초를 남기고는 아지조바의 경고 누적을 유도해 1점을 추가로 얻어 2대1로 승부를 뒤집었다.

오혜리는 3라운드에 들어서자마자 22초만에 자신의 주특기인 발들어 ‘찍기’ 기술로 아지조바의 머리 공격에 성공하면서 3점을 얻은 후 곧바로 몸통을 가격해 1점을 가산해 승리를 결정지었다. 이로써 오혜리는 결승에 진출해 은메달을 확보하게 됐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