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평화상’ 수상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 내전 희생자에 상금 기부

김지윤 기자l승인2016.10.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지윤 기자]후안 마누엘 산토스(65) 콜롬비아 대통령이 노벨평화상 상금 전액을 내전 희생자들을 위해 기부하기로 했다.

산토스 대통령은 52년간 계속된 반군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과 내전 종식의 기틀을 마련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산토스 대통령은 9일(현지시각) 콜롬비아 보하야에서 열린 내전 피해자 추모 행사에 참석한 직후 "어제 가족과 모여 노벨평화상 상금 800만크로나(약 10억3000만원)를 내전 피해자들에게 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산토스 대통령은 "이곳은 내전 피해자의 고통을 상징하는 지역이자 동시에 나에게 용서야말로 증오를 끝낼 유일한 힘이라는 사실을 알려준 곳"이라며 "기부한 상금은 내전 희생자들과 화해를 위한 재단 설립 등에 쓰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인내심을 갖고 FARC와 서명한 합의를 이행할 때까지 계속해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이미 합의한 평화협정을 수정해야 한다면 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산토스 대통령은 2002년 FARC와 민병대 간의 전투를 피해 주민들이 피신한 한 교회에 FARC가 폭발물을 투척한 사건으로 희생된 79명의 영령을 추모하기 위한 종교행사에 이날 부인, 자녀, 일부 각료들과 함께 참석한 뒤 이같이 발표했다.

산토스 대통령은 지난 7일 콜롬비아 내전을 종식하기 위한 평화협정을 이끈 공로로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그는 2010년 평화를 공약으로 내걸고 대통령에 당선된 뒤 2012년 11월부터 자신의 정치생명을 평화협정 타결에 걸고 쿠바 아바나에서 협상을 진두지휘했다.

산토스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FARC의 지도자 로드리고 론도뇨와 평화협정에 서명했다. 그러나 이달 2일 실시된 찬반 국민투표에서 평화협정안은 찬성 49.78%, 반대 50.21%로 부결됐다.

콜롬비아 정부와 FARC는 쌍방 정전협정을 유지한 채 쿠바 아바나에서 평화협정을 재수정하기 위한 재협상을 벌이고 있다.

노벨평화상 상금은 이 상의 창설자인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릴 시상식에서 전달된다.



 


김지윤 기자  dpdjxhtm123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72길 6, 아크로폴리스 1003호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탁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