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러시아, 시리아 휴전 협상 재개

마지막 불씨 살릴까...전제 조건 논의 예정 김지윤 기자l승인2016.10.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지윤 기자]시리아 반군 지역이 장악하고 있는 알레포가 폐허 직전의 상황에 직면한 가운데 미국과 러시아가 다시 휴전 협상에 나선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만나 알레포 비행금지 구역 설정, 반군 내 테러조직 제거 등 휴전 전제 조건들을 논의할 예정이다.

시리아 정부군이 알레포 탈환 작전에 나서면서 올해 7월부터 보급로를 완전히 차단해 알레포에서는 주민 27만여 명이 식량, 생필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반군 거점 지역인 알레포 동부는 잇따른 폭격으로 기간 시설이 대부분 파괴되면서 도시 기능을 상실했다.

유엔은 교전이 계속되면 올해 크리스마스 무렵 사실상 알레포는 폐허가 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두 사람 외에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등 시리아 사태와 관련된 국가들의 외무장관과 조정 역할을 맡은 스타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가 참여한다. 이날 회의에는 두 사람 외에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등 시리아 사태와 관련된 국가들의 외무장관과 조정 역할을 맡은 스타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가 참여한다.

프랑스 등이 주장하는 알레포 비행금지 구역 설정은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가 반대하고 있고 반군내 테러조직 분리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데다 러시아가 공습 명분으로 활용하고 있어 협상이 쉽지는 않을 전망이다.

각각 미국, 러시아의 지원을 등에 업은 시리아 반군과 정부군은 지난달 2주간 한차례 휴전했다.

그러나 19일 휴전 기간이 끝나자마자 시작된 정부군의 공습으로 어린이 100여 명을 포함한 수백 명이 목숨을 잃고 적십자 구호차량 등이 파괴되는 등 상황은 더 악화했다. 시리아 알레포에서는 7월 중순부터 이어진 시리아 정부군의 포위 작전으로 27만5000여명의 민간인이 약 3개월 동안 외부와 단절된 상태다.

정부군은 미국과 러시아가 중재한 휴전안이 무산된 뒤 지난달 22일부터 알레포를 완전 탈환하기 위한 군사작전을 재개했다. 이에 알레포에서 옴짝달싹할 수 없는 이들 주민의 희생은 계속되고 있다.
시리아인권관측소(SOHR)에 따르면 작전 재개일부터 이날까지 알레포 반군지역에서만 최소 370명의 민간인이 숨졌으며 이 가운데 68명은 어린이인 것으로 집계됐다.   
 


김지윤 기자  dpdjxhtm123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72길 6, 아크로폴리스 1003호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탁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