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경기 직후 "특별한 경기, 승리하지 못해 속상하다"며 아쉬움 토로

김지윤 기자l승인2016.10.19l수정2016.10.19 12: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지윤 기자]토트넘 손흥민이 챔피언스리그에서 친정팀 레버쿠젠을 상대로 펼친 경기에 대해 “승점 3점을 가져오지 못해 속상하다”며 무승부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토트넘(잉글랜드) 손흥민이 19일 친정팀 레버쿠첸을 상대로 펼친 경기에 대해 "특별한 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해 속상하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이날 독일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3차전 레버쿠젠과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1승 1무 1패(승점 4점)를 기록해 2위를 유지했고 레버쿠젠은 3무(승점 3점)로 3위에 자리했다.  
 

▲ 토트넘 손흥민이 챔피언스리그에서 친정팀 레버쿠젠과 가진 경기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하고 후반 45분 교체됐다.  한편, 유럽 축구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은 손흥민에 평점 6.4를 줬다.

수비수 트리피어와 골키퍼 요리스가 8.0으로 팀내에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고 뎀벨레가 평점 6.6점, 에릭센이 6.3점, 델리 알 리가 6.2점을 부여 받았다. 

19일 새벽(한국시각) 독일 레버쿠젠 바이 아레나에서 열린 레버쿠젠과 토트넘의 2016~2017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E조 조별리그 3차전에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불과 1년 여 전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던 팬들에게 야유를 들으며 힘든 경기를 했다.

경기 초반은 약간의 야유가 있었을 뿐 대체로 고요했다. 하지만 전반 손흥민의 움직임에 레버쿠젠이 아찔한 순간을 맞자 레버쿠젠 팬들은 돌변했다. 전반 40분 손흥민이 코너킥을 준비할 때 레버쿠젠 팬들은 야유와 “꺼지라”는 욕설을 퍼부었다. 이물질까지 던지며 손흥민을 흔드는 이들도 있었다.


이후 후반 경기 종료 직전, 89분을 뛴 손흥민이 교체될 때에도 레버쿠젠 팬들은 야유로 그를 배웅했다.  경기 전 인터뷰를 통해 “레버쿠젠에서의 2년은 행복했다. 만약 골을 넣는다면 세리머니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친정팀에 대한 애틋함과 매너를 드러냈던 손흥민을 머쓱하게 하는 모습이었다. 

한편 이날 토트넘은 레버쿠젠과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손흥민 역시 큰 활약을 보이진 못했다. 
 

김지윤 기자  dpdjxhtm123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