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개헌 제안에 여야 반응 온도차

조희선 기자l승인2016.10.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임기 내에 헌법 개정을 완수하기 위해 정부 내에 헌법 개정을 위한 조직을 설치하겠다"며 개헌 추진을 공식화했다.

박 대통령은 국회에서 예산안 시정연설을 한 자리에서 "대한민국의 100년 미래를 이끌어 나갈 미래지향적인 2017 체제 헌법을 국민과 함께 만들어 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새누리당은 "이번 정기국회부터 개헌 논의를 시작하는 게 시기적으로도 적절하다"며 환영 입장을 밝혔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제 국회 차원에서 실효적이고 밀도 있는 준비할 것"이라며 박 대통령의 개헌 논의를 당 차원에서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선주자인 김무성 전 대표도 "이 정권이 출범한 이후 제일 기쁜 날"이라며 "지금이 개헌에 딱 좋은 시기"라고 적극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이정현 당 대표도 시정연설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개헌은 국가적 어젠다로,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 공감대"라며 계속해서 건의해왔고, 대통령도 예전부터 반대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측근비리 돌파를 위한 정략적인 개헌 논의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망 비대위 대표는 "개헌을 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보면 대통령도 인식을 같이한다는 점에서 옳다고 생각하는 거예요. 4년 중임제라면 개헌을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요. 대통령의 임기를 3년 더 연장해주는 것뿐인데…"

문재인 전 대표는 "갑자기 개헌을 말씀하시니, 무슨 블랙홀이 필요한 상황이 된 것인지 의아스러운 생각이 든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개헌을 주장하며 민주당을 탈당한 손학규 동아시대미래재단 상임고문은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해서는 권력구조를 포함하여 정치패러다임을 근본부터 바꾸어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개헌 이전에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편을 해야 한다며 현재 양당 체제에 유리한 선거체제를 그대로 두고 개헌하겠다는 것은 민심에 정면으로 반한다고 주장했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