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4500톤급 신형 상륙함 일출봉함 진수식

조희선 기자l승인2016.10.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초수평선 작전이 가능한 4900톤급 신형 상륙함이 위용을 드러냈다. 신형 상륙함 일출봉호는 상륙 병력의 생존성이 크게 향상돼 우리 군의 신속대응 능력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해군은 25일 “오늘 오전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신형 상륙함(LST-Ⅱ) 3번함 일출봉함의 진수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배수량 4900톤급 신형 상륙함 일출봉함은 길이 127m, 최대 속력 23노트(약 40km/h)로 승조원은 120여 명이다. 완전 무장한 상륙군 300여 명과 고속상륙주정(LCM), 전차, 상륙돌격장갑차(KAAV) 등을 탑재한다. 상륙기동헬기 2대의 이·착함도 가능하다.

국내개발 전투체계와 상륙작전지휘소가 탑재 밎 설치돼 있으며, 기존 고준봉급(LST-Ⅰ, 2600톤급) 상륙함에 비해 기동능력이 향상돼 초수평선 상륙작전수행도 가능해졌다. 초수평선 상륙작전은 상륙함이 적의 레이더 탐지거리 밖에 머물면서 LCM이나 기동헬기를 지휘해 수행하는 작전이다.

방탄설계적용구역과 방화격벽 설치로 함정 생존성도 강화됐다. 일출봉함은 평시에는 기지와 도서에 대한 병력, 장비 및 물자 수송 임무를 수행하고 국지분쟁 시에는 신속대응전력을 수송한다. 필요시에는 PKO 평화유지활동 등 국제협력활동을 지원하며, 재해ㆍ재난 구호 등 비군사적ㆍ인도주의적 작전도 수행하게 된다.

해군은 국내 명산의 봉우리를 상륙함의 함명으로 사용해 온 관례에 따라 제주 성산 '일출봉'을 이번 신형 상륙함 3번함의 함명으로 제정했다고 밝혔다.

일출봉함은 인수시험평가 뒤 내년 11월 해군에 인도되며 전력화 과정을 거쳐 2018년 2월 작전 배치될 예정이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