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SK텔레콤이 삼성을 꺾고 3-2로 우승!

김지윤 기자l승인2016.10.30l수정2016.10.30 15: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지윤 기자]오늘(30일) SK텔레콤이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스테이스플스 센터’에서 열린 ‘2016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삼성과 결승서 3-2로 승리하였고 결승전 1세트에서 삼성을 누르고, 먼저 점수를 올렸다.

SK텔레콤은 올라프가 상대 정글에 진입해 리 신을 잡았다. 삼성은 1킬씩 교환하여 오브젝트 컨트롤에서 SK텔레콤이 앞서나갔다. 이민호의 빅토르가 '페이커' 이상혁의 오리아나를 상대로 중요 타이밍에 솔로킬을 따내자 삼성은 바텀에서 리 신이 개입했다.  카르마를 정리하여 진과 올라프에 의해 2킬을 내주었다.

미드에서 ‘페이커’ 이상혁의 빅토르가 솔로 킬 위기 상황을 넘겼다. ‘벵기’ 배성웅의 리신이 완벽한 기습으로 봇에서 ‘코어장전’ 조용인의 탐 켄치를 잡고 ‘엠비션’ 강찬용의 올라프가 체력이 없는 빅토르를 노렸다. 다이브를 시도했지만 함께 데려간 봇에서부터 달려온 리신이 점멸까지 활용하여 카시오페아를 마무리했다.

삼성은 22분에 중앙 지역에서 미니언을 사냥하던 이상혁의 빅토르를 잡아냈다. 압박하는 과정에서 이호성의 트런들까지 제거해 중앙 1차 포탑을 파괴했다. 33분에 내셔 남작 지역에서 조용인의 탐 켄치를 잡아낸 SK텔레콤은 강찬용의 올라프까지 끊어냈고 내셔 남작을 챙겼는데 이를 저지하려고 다가온 이민호의 카시오페아까지 잡아냈다.

44분에 다시 한 번 내셔 남작을 가져간 SK텔레콤은 강찬용의 올라프를 잡아내며 1만 골드의 차이를 내며 중앙과 상단에 있는 억제기를 파괴하였다. 총 3개의 억제기를 모두 파괴하였다.장로 드래곤을 다시 한 번 가져간 SK텔레콤이 정비를 마치고 삼성 선수들을 하나씩 끊어내 3연속 우승을 차지하였다.


김지윤 기자  dpdjxhtm123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