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연인 아이유... 서로에게 따뜻한 포옹

정진원 기자l승인2016.11.01l수정2016.11.01 21: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정진원 기자] '달의 연인' 아이유(이지은)-강하늘이 그 동안 쌓였던 오해를 풀고 마음 속 응어리까지 완전히 없앴다. 

강하늘은 이지은의 출궁길을 배웅하며 화해의 손을 건넨 것. 이를 이지은이 잡으며 두 사람은 화해했고 따뜻한 포옹과 함께 서로에게 위로를 건네며 훈훈하게 마무리를 하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조윤영 극본/ 김규태 연출/ 이하 달의 연인) 19회에서는 서로에 대한 오해를 모두 녹이고 서로에게 따뜻한 포옹으로 위로를 건네는 해수(이지은 분)와 8황자 왕욱(강하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왕욱은 자신이 은애 하는 것들을 지키기 위해 황제가 되겠다고 다짐했으나 황제의 자리에 오르지 못했다. 그리고 황제의 자리와 해수의 마음까지 갖게 된 광종(이준기 분)을 질투하며 분노의 마음을 드러낸 것. 해수는 ”왕소 황자님께선 황제의 별을 타고나셨다 했습니다. 순리이고 운명입니다”라는 말에 누이인 황보연화(강한나 분)를 황후로 만들겠다 다짐했고 점점 더 악독해져 갔다.

▲ 사진=SBS 방송 캡쳐

해수는 그런 왕욱을 낯설어하며 피했으나 황보연화로부터 그가 그렇게 된 이유는 모두 자시 때문이라는 말을 듣곤 가슴 아파했다. 해수는 왕욱이 광종에게 죽은 매를 가져왔다는 누명을 쓴 것에 대해 언급했고 이에 황보연화는 “내가 오라버니를 망친 건 아닐까 고민도 많이 했다. 황제가 되시라고, 함께 이 황궁의 주인이 되자고 오라버니를 몰아붙였으니까. 그런데 말이다. 오라버니를 완전히 변하게 한 건 내가 아니야. 너였다”라고 말했다. 해수는 또 통증을 일으켰고, 왕욱을 그렇게 만들어버렸다는 죄책감에 휩싸여 안타까움을 줬다.

왕욱은 자신이 반역 혐의를 받고 있을 때 손을 내민 해수를 생각하고 있었다. 해수는 “황위든 사람이든 여길 떠나지 않는 한 누구도 그 괴로움에서 벗어날 수 없습니다. 먼저 포기하셔야 해요”라고 말하며 그를 위로한 것. 그리고 그는 황보연화가 청한 도움을 들어주기로 했고, 광종 앞에서 해수와 자신이 과거 혼인을 약속한 사이였음을 밝혔다. 광종은 자신을 짓누르고 형제들을 죽이는데 가담한 왕욱과 자신이 은애 하는 해수의 사이를 알고 분노했고, 해수를 출궁시켰다.

그리고 해수와 왕욱은 그렇게 마지막 만남을 가졌다. 해수는 “감사합니다”라고 했고, 그는 “나도 그저 좋은 마음만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해수는 “제가 떠나고 싶어하는 맘을 모르셨다면 평생 그런 말씀은 안 하셨을 거 압니다”라며 왕욱의 깊은 마음을 이해한 것. 왕욱은 “정이는 잘해줄 거다. 부디 몸 건강 잘 챙기고 떠나려고 마음 먹었으면 깨끗이 끊어내도록 하고”라며 감정에 북받쳤고, “수야 넌 아마 내 마음을 알 거다. 알면 이해할 수 있고, 이해하면 슬퍼할 것도 없다”라며 포옹했다.

이 같은 한 치의 예견할 수 없는 드라마틱한 스토리와 드라마틱한 반전의 이야기를 풀어낸 '달의 연인'은 3회 연속 월화드라마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달의 연인' 19회는 수도권 기준 9.8%를 기록했다. TNMS 수도권 기준으로는 10.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정진원 기자  love2003a@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