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 노릇하기…창피하다"

안 전 대표, '청춘 토크콘서트'에서 ‘대통령이 모든 권한을 내려놓겠다고 선언해야’ 김소민 기자l승인2016.11.02l수정2016.11.02 03: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소민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해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진실을 밝히겠다는 의지를 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한밭대에서 열린 '청춘 토크콘서트'에서 최순실 게이트 관련 입장을 묻는 학생들 질문에 이같이 말하면서 "대통령이 모든 권한을 내려놓겠다고 선언해야 성역 없는 수사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최근 사태에 대해 "국민 노릇하기 정말 부끄럽고 창피하다"고 지적했다. "국가의 공적인 시스템을 이렇게 몇 명이 전부 다 쥐고 흔들었다는 것 자체가 너무나 분노할 일"이란 설명이 뒤따랐다.

이어 "진상 규명과 사태 수습이 병행돼야 지금의 혼란을 수습하면서 책임자도 문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안철수 의원의 모습

수습 방안으로는 '여야 합의 총리'를 제안했다. 안 전 대표는 "정당이 모여 장관 자리를 나눠 갖는 거국중립내각은 '권력 나눠먹기'로 보일 수 있다.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교섭단체인 3개 정당이 합의로 국무총리를 먼저 세운 뒤, 총리가 헌법에 따라 각료를 추천하면 국회가 청문회를 열어 검증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기득권 정치는 세상을 바꾸는 것을 막고 있다. 이것이야 말로 기득권 정치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민의당 대전시당은 1일 오후 4시 대전 중구청 앞에 위치한 영덕빌딩 3층에 새보금자리를 만들고 이전 개소식을 가졌다


김소민 기자  ssom_in119@icloud.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