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 촛불집회…"12일까지 매일 진행"

서울 청계광장에서…’900명 운집‘ 이재명 성남시장 또 참석 김소민 기자l승인2016.11.02l수정2016.11.02 04: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소민 기자] 평일에도 서울 도심서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집회와 행진이 이어졌다.

진보 진영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민중총궐기 투쟁본부(이하 투쟁본부)는 1일 오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박근혜 하야 촉구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청계광장에는 경찰 추산 900여 명(주최 측 추산 동일)이 운집했다..

이들은 집회에서 민주주의를 어지럽혔다며 박 대통령이 즉시 하야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청계로와 종로를 통해 남인사마당을 거쳐 북인사마당까지 행진한 뒤 해산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2시 같은 장소에서 박 대통령 퇴진을 위한 시국농성에 돌입하며 '민중총궐기'가 예정된 12일까지 매일 저녁 촛불행진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 금속노조·화학섬유연맹과 한국노총 금속노련·화학노련 등 양대노총 제조부문 공동투쟁본부도 공동 성명을 내 박 대통령의 퇴진과 현 정권이 추진한 '노동개악' 중단을 촉구했다.

역사학회와 한국사연구회 등 역사학계 47개 학회·단체는 "왕조시대에서조차 쉽게 일어날 수 없는 일이 자행됐다는 사실에 역사학계는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며 "박 대통령과 관련자는 국민 앞에 모든 진실을 밝히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등 역사교육을 퇴행시키는 일체 정책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대학·청년 YWCA 전국연합회와 대학 YMCA전국연맹도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여왕처럼 국민 위에 군림한다면 대통령이 아니다"라면서 퇴진을 촉구했다.

▲ 팩트TV캡쳐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도 광화문광장에서 시국선언을 발표해 "헌정 파탄의 책임을 물어 대통령이 즉각 퇴진해야 하는 것은 물론, 세월호참사 당시 '대통령의 7시간' 공백이 불러온 참혹한 결과에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유 발언에서는 현 정부의 실정(失政)과 성과연봉제 등 주요 정책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전국학생행진의 이창윤 씨는 쌀값 폭락과 ‘철도파업’을 거론하며 ”돈보다 생명이고, 이윤보다 안전이다“며 ”계속 죽어가는 사회공공성을 정상적으로 되돌리지 못하면 이 사회는 함께 죽는다. 학생들도 끝까지 공부하고 끝까지 연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희 철도노조 서울차량지부장도 “(정부가 KTX에만 신경쓰고)서민들이 주로 운영하는 무궁화ㆍ새마을호만 다 죽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과연봉제는 관리자 눈를 봐야 하는 제도라, 노조도 못하는 상황이 될 거다. 철회를 외치며 파업 중”이라며 “안전한 철도,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집회에는 이재명 성남시장이 지난달 29일에 이어 참석했다. 이 시장은 공식 발언 없이 보신각까지 행진한 뒤 돌아갔다.


김소민 기자  ssom_in119@icloud.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