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압수수색 종료 … 35억 밝혀지나

검찰, 삼성전자 압수수색 12시간만에 종료…박스 8개 확보 김소민 기자l승인2016.11.09l수정2016.11.09 05: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소민 기자] 8일 오전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 수사관들을 보내 전격적으로 압수수색에 마쳤다

검찰은 8일 새벽 6시40분부터 삼성 서초사옥 내 27층과 40층 두 곳에서 2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실시했으며 저녁 6시쯤 종료했다. 27층에는 대외협력 담당부서가, 40층에는 삼성 미래전략실이 위치해있다. 검찰은 대한승마협회장인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담당 사장 사무실 외에 자택과 한국마사회, 승마협회 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 출처 구글이미지

검찰은 이날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승마협회 업무 추진내역, 지원비 집행실적, 개인 다이어리 등 박스 8개 분량을 확보했다.

삼성은 지난해부터 승마협회 회장사를 맡으며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 모녀가 독일에 설립한 코레스포츠(비덱스포츠 전신)에 280만유로(약 35억원)의 거액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이 자금을 컨설팅 비용 명목으로 송금했지만 실제로는 최씨의 딸인 정유라씨의 말 구매 비용 등에 사용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공식적인 언급은 피하고 있지만 삼성전자 및 그룹 수뇌부들은 이날 오전부터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삼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은 지난 2008년 삼성특검 이후 8년 만이다.

일각에서는 이날 삼성전자 사옥에 대한 압수수색이 향후 최순실 게이트 관련 기업들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의 신호탄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검찰이 전날 박근혜 대통령과 7대 그룹 총수 간 비공개 면담을 수사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 역시 이같은 분석에 힘이 실리는 대목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청와대에서 열린 '창조경제혁신센터장 및 지원기업 대표단 간담회' 이후 비공개로 대기업 총수 7명과 따로 면담을 갖고, 미르·K스포츠 재단에 투자하도록 요청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참석한 총수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김창근 SK 수펙스추구협의회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면담 석달 뒤인 지난해 10월 설립된 미르재단과 이듬해 1월 설립된 K스포츠재단에 대기업들은 막대한 자금을 출연했다. 삼성 204억원, 현대차 128억원, SK 111억원, LG 78억원, 포스코 49억원, 롯데 45억원, GS 42억원, 한화 25억원 등 53개 기업이 두 재단에 낸 돈은 총 744억원에 달한다.

검찰은 비공개 면담에서 미르·K스포츠재단의 설립의 거론은 물론, 박 대통령이 기금 출연을 직접 요청했는지 등에 대해 참석자들을 직접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에 따라 자칫 이들 총수들의 줄소환 가능성이 불거지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기업들의 경우 표면적으로는 정상적인 업무가 이뤄지고 있지만 회사 안팎으로는 어수선한 분위기가 감지된다. 검찰 수사에 대비해 이미 사내 법무팀과 외부 로펌 등을 통해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나선 그룹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그룹 관계자는 "미르와 K스포츠재단 기금 출연은 좋은 취지로 진행한 기부활동"이라면서도 "검찰 수사가 이뤄진다면 사실 규명을 위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그룹 관계자는 "특별히 언급할 만한 내용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김소민 기자  ssom_in119@icloud.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