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트위터 데이터 확보 중요” VS 더버지 “계약위반”

FBI “트위터는 테러조직과 범죄자들이 의사소통하거나 사람을 모집하고, 불법 활동을 위한 기금을 마련하기 위한 용도로 광범위하게 사용되어 왔다.” 김소민 기자l승인2016.11.16l수정2016.11.16 09: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소민 기자] 미국 연방수사국(이하 FBI)이 트위터 데이터를 범죄 수사에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14일(현지시각) IT 전문 매체 더버지는 FBI가 트위터 링크 분석회사 '데이터마이너(Dataminr)'를 고용했다고 보도했다. 데이터마이너는 트위터의 트윗에 독점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권리를 보유하고 있다. 데이터마이너는 이를 바탕으로 실시간으로 트위터에 있는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FBI에 제공하기로 했다. 트위터는 데이터마이너 주식 5%를 갖고 있다.

▲ 출처 구글

FBI는 “트위터는 테러조직과 범죄자들이 의사소통하거나 사람을 모집하고, 불법 활동을 위한 기금을 마련하기 위한 용도로 광범위하게 사용되어 왔다.”며 “FBI의 조사 대상으로 트위터 사용을 높이기 위해 트위터에 있는 관련정보를 찾아주는 서비스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데이터마이너는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검색할 수 있는 자체 도구와 맞춤형 필터를 FBI에 제공하는데 동의했다.

하지만 더버지는 "FBI와 데이터마이너가 맺은 계약은 트위터의 개발자 계약을 위반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트위터 개발자 계약에 따르면 트위터 데이터를 사용자를 감시하거나 추적하는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

데이터마이너가 트위터의 반 감시조항을 위반한 것은 이번이 아니다. 지난 5월 트위터는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데이터마이너에 접근하는 것을 제한하기도 했다.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 서비스는 사용자 감시의 목적으로 데이터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으나 실제로 서드파티 회사들은 이를 위반해 정보를 관련기간에 판매하고 있다.

지난 달에는 미 정부기관이 대규모 시위 참가자를 추적하는 데 페이스북, 트위터 등의 소셜미디어 정보를 사용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여기에는 소셜 미디어를 분석해 사용자의 위치정보 등을 분석해 주는 프로그램 ‘지오피디아(Geofeedia)가 사용됐다. 미국의 약 500개 이상의 법 집행 기관과 안전 기관은 지오피디아를 사용해 시위 참가자의 위치를 파악하고 얼굴을 파악해 가담자 일부를 체포하기도 했다고 알려졌다.


김소민 기자  ssom_in119@icloud.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