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윤소하 “靑 '세월호 7시간' 해명,의혹만 더 커지고 있다”

진실하지 않은 해명은 국민의 분노를 더욱 크게 할 뿐 정진원 기자l승인2016.11.22l수정2016.11.22 15: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정진원 기자] 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22일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해양경찰청 상황실과 청와대 상황실 간의 핫라인 통화 녹취록, 상황보고 등을 보면 청와대의 해명에 대한 의혹만 더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지난 19일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의 집무내용을 시간대별로 공개하며 일각에서 제기한 '7시간 의혹'을 반박한 바 있다.

하지만 윤 의원은 “당시 국가 재난대응을 총괄하는 안전행정부(현재 행정자치부)가 청와대에 세월호 침몰 사고의 상황을 문자로 전파한 시간은 오전 9시 31분으로,

해명대로라면 청와대 내부의 대응이 재난대응 총괄부보다 빨랐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안행부 장관 비서실장이 9시32분 장관에게 유선으로 보고한 내용은 언론속보를 인용해 '350명 탄 여객선 침몰 중'이었는데, 청와대는 이보다 이른 9시24분에 '474명 탑승한 여객선 침수사고 접수, 확인 중'이라는 문자를 보낸 것으로 설명했다고 그는 지적했다.

이어 오전 10시 15분에 나온 대통령의 지시사항(“단 한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 여객선 내 객실 등을 철저히 확인하여 누락인원이 없도록 할 것”)이 오전 10시 37분에서야 해경에 전달된 이유, 그리고 안보실의 오전 10시 40분 ‘106명 구조’ 서면보고의 근거 역시 불분명하다고 윤 의원은 주장했다.

윤 의원은 "진실하지 않은 해명은 국민의 분노를 더욱 크게 할 뿐이라는 것을 박 대통령과 청와대는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원 기자  love2003a@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