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차관 김종, 검찰 수사에 착수

김지윤 기자l승인2016.11.25l수정2016.11.25 15: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지윤 기자]지난 24일에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수영선수 박태환 측 관계자를 참고인으로 부르고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었던 김 종이 박태환에게 올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을 포기하라고 종용했다는 의혹에 대하여 수사를 진행하였다.

검찰에 출석한관계자는 박태환의 매형인 김 모씨이다. 박태환의 아버지인 박인호가 매니지먼트사에서 대표로 일했고, 올해 5월에 박태환 측이 김 종 차관과 만난 자리에 함께했다고 전해졌다.

김 종 차관은 박태환 선수 측과 지난 5월 25일에 만났으며 그 당시에 금지약물 복용이 드러났던 박태환이 올림픽 출전이 무산되는 상황에 처한 상태에 체육계의 일각에서 이중 처벌 논란이 제기되었다고 한다.

박태환 측에 따르면 지난 5월 25일에 김 종 차관과 박태환 측 관계자, 대한체육회 관계자와 함께한 자리에서 "올림픽 출전을 포기하면 기업 스폰서와 연결해주겠지만, 출전을 고집하면 불이익을 주겠다"고 말했다.

지난 5월 25일에 박태환 측이 작성한 녹취록에서 김 종 차관이 했던 말 중에서 "기업 스폰서는 내가 약속해줄 수 있다. 단국대학교 교수 해야 될 것 아냐. 교수가 돼야 뭔가 할 수 있다"고 녹음되어있다.

이어서 김 종 차관은 "박태환과 정부 사이에 앙금이 생기면 단국대학이 부담 안 가질 것 같아? 기업이 부담 안 가질 것 같아? 대한체육회하고 싸워서 이겨도 이긴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박태환 측이 제출한 1시간30분의 녹음파일을 분석하고 김 종 차관에게 강요미수혐의를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지윤 기자  dpdjxhtm123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