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육영수 여사 탄신제에서 일어난 의견충돌사건

시민단체와 보수단체와 의견충돌로 싸움이 일어나 탄신제는 아수라장으로 변해.. 김지윤 기자l승인2016.11.30l수정2016.11.30 20: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지윤 기자]지난 29일에 옥천군과 옥천문화원이 주최한 육영수 여사 탄신제는 육영수의 종친과 친박(친박근혜) 단체 회원, 시민을 포함한 100명이 참석하였다.

내빈석에 초대된 옥천군수을 비롯한 이 지역의 기관 및 단체장들은 참여하지 않았으며 숭모제가 진행되자 육영수 여사의 약력 소개와 탄신 제례, 생전 활동 영상 시청, 헌화를 순서로 진행되었다.

행사장 입구에서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피켓시위를 벌였는데 일부는 대통령하야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다가 현장에 있던 보수단체 회원들과 몸싸움을 벌여 고성과 욕설을 하였다. 시위용품의 일부가 훼손됐지만 경찰이 중재에 나서면서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는데 보수단체 회원들이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에 행사장 입구에 서서 애국가를 불렀다.

시민단체는 "박근혜대통령의 국정 실패로 나라가 혼란에 빠져 있는데, 국민의 혈세를 들여 어머니 탄신제를 여는 게 말이 되느냐"고 행사중단을 요구하였으며 주최 측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등으로 악화한 국민 여론을 고려해 외부인사 초청을 최소화하고 문화공연과 기념행사 등을 모두 취소했다"고 전했다.


김지윤 기자  dpdjxhtm123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