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황후 삽화 공개...‘시해된 한국의 황후’ 라고 적혀있어

명성황후 의혹...기고문에 동양 여인의 삽화와 함께 ‘시해된 한국의 황후’라고 적혀있어 정진원 기자l승인2016.12.19l수정2016.12.19 16: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정진원 기자] 명성황후를 그렸다고 알려진 삽화가 새롭게 공개되며 명성황후의 실제 모습을 알 수 있는 계기가 될 지 주목받고 있다.

김동진 할버트박사기념사업회 회장은 19일 종로구 서울YMCA 대강당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헐버트 박사 내한 130주년 기념 국제학술회의’에서 명성황후의 삽화가 실린 1898년 1월9일 자 미국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San Francisco Chronicle) 기사를 공개했다.

해당 기사는 안중근 의사가 ‘한국인이라면 하루도 잊을 수 없는 인물’이라며 존경을 표했던 미국인 선교사 호머 헐버트(Homer Hulbert 1863∼1949) 박사가 명성황후의 장례식에 참관한 뒤 그 감상을 적은 기고문이다.

이 기고문에는 한 동양 여인의 삽화와 함께 그 밑에 '시해된 한국의 황후'(The Corean Empress Who Was Murdered)'라고 적혀있다. 삽화를 그린 사람 역시 적혀 있지만 그가 누군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는 김 회장이 헐버트 박사 관련 자료를 수집해오던 중 호프 메이 센트럴 미시건대 교수로부터 얻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헐버트가 고종황제를 누구보다 잘 알고 한국말도 잘했기에 명성황후의 얼굴을 분명히 알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현재까지 명성황후의 진짜 모습을 담은 사진은 발견되지 않았다. 그로 추정되는 사진은 서너 점 발견됐지만, 실제 모습으로 입증할만한 자료가 없어 인정되지 않은 상태다.


정진원 기자  love2003a@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