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던 '시그널'시즌2 나온다, 김은희 작가의 예고

차기작 이후 대본 집필 조희선 기자l승인2016.12.20l수정2016.12.20 18: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20일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 ‘더 스토리 콘서트’에 참석한 김은희 작가가 tvN ‘시그널’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영화 '라이터를 켜라', 드라마 '싸인' 등을 제작한 장항준 감독과 드라마 '시그널', '유령' 등을 집필한 장르물의 대가 김은희 작가가 참석해 '트렌드를 넘어 장르의 길을 묻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 작가는 ‘시그널’ 시즌2에 대한 질문에 “모든 것은 좋은 대본이 있어야 가능하다. 차기작인 사극이 끝난 후 써볼 생각”이라며 “엔딩을 그렇게 내놨는데 해야 하지 않나”고 말했다. 

그는 “‘시그널’은 특별한 작품”이라며 “출연진, 제작진과 계속 연락을 취하고 있고, 모두 작품에 대한 애착이 크다”고 말했다.

'시그널' 시즌2에 대해 김 작가는 “하지만 모든 건 좋은 대본이 있을 때 가능한 이야기”라며 “이분들을 꼬시려면 더 좋은 대본이 필요하다, 차기작인 사극이 끝난 뒤 잘 써서 꼬셔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2016 대한민국 스토리 어워즈 & 페스티벌'의 한 프로그램인 '더 스토리 콘서트'는 스토리 창작자들을 위한 토크 콘서트다. 작가와 감독들을 초청해 창작 과정에 얽힌 이야기를 나누는 행사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주관한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