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면허시험에 T자코스가 생겨난다.

T자코스가 나타난 이후 운전면허응시생의 합격률은 떨어지고 난이도는 높아져 김지윤 기자l승인2016.12.23l수정2016.12.23 23: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지윤 기자]지난 22일에 새로 개선된 운전면허시험제도가 새롭게 개장정되었는데 운전면허시험에서 직각 주차인 'T코스'가 나타났는데 운전면허시험응시자들에게 불합격의 원인으로 꼽힌다. 

경찰청에 따르면 초보 운전자의 안전운전 역량 제고를 위해 이날부터 개정된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을 시행한다고 전했으며 지난 2011년 6월 면허시험 간소화 조치 이후 5년만에 운전면허시험이 개정되었다.

경찰에 따르면 장내시험 합격률 92.8%에서 80%로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지난 22일에 개선된 운전면허시험이 개선된 첫날에 용인운전면허시험장에서 기능시험을 치른 결과 1·2종 운전면허 응시자는 40명 중에서 합격자가 5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왔다. 

용인면허시험장 관계자에 의하면 "2011년 기능시험 내용이 바뀐 이후 합격률은 90%대로 꽤 높은 수준이었지만 현재 전국적으로 기능시험 합격률은 10%대 후반을 기록하고 있다. 운전면허 시험 T자 코스 추가 등의 난이도가 높아진 것도 있지만 응시생들이 바뀐 내용을 알지 못해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운전면허시험에서 T자 코스시험에서 감점당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하는가? T자 코스는 일명 '직각 주차'라고 불리며 코스 이행을 2분 내에 완료해야 하며 주차 차고에 후진으로 진입해야하며 확인선을 접촉하고 주차브레이크를 1초 이상 채웠다가 해제하고 다시 진입한 입구로 나와야한다.

주의해야할 것은 코스를 진입한 뒤 검지선을 접촉할 때마다 감점이 되니 주의해야한다. 주차 차고지에서 1초이상 주차브레이크를 당기지 않거나 지정시간 2분을 초과하면 1점씩 깎일 수가 있으니 주의해야한다.

T자와 경사로의 코스가 추가되었고 거리는 300m로 늘어났으며 운전면허시험 개정으로 인하여 학과시험문항은 기존의 문제 730개에서 1000개로 늘었다.

▲ <사진자료:YTN 뉴스화면>

김지윤 기자  dpdjxhtm123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72길 6, 아크로폴리스 1003호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탁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