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외래관광객 최대...1.86초마다 1명 입국

올해 외래관광객 사상 처음으로 1700만명 넘어서 정진원 기자l승인2016.12.26l수정2016.12.26 18: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정진원 기자] 올해 대한민국을 방문한 외래관광객이 사상 처음으로 1700만명을 넘어섰다. 1.86초마다 1명꼴로 입국한 셈이다.

전 최고 기록은 2014년에 달성한 1천420만 명이다.

지난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로 외국인 관광객 수는 2014년보다 6.8% 감소했지만, 올해 들어 11월까지 작년보다 31.2% 증가했다.

세계관광기구(UNWTO)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전 세계 국제관광객 수는 작년보다 4% 성장했는데, 그중 아시아·태평양지역 관광객은 9% 늘었다. 한국은 36%의 성장률을 기록해 두각을 나타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27일 오후 3시 김포국제공항에서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외래관광객 1700만 명 달성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한다. 조윤선 문체부 장관은 이 행사에서 1700만 번째로 입국하는 외래관광객에게 꽃목걸이를 증정한다. 한국관광공사와 한국방문위원회, 한국공항공사, 항공사 등도 풍성한 선물을 증정할 계획이다.

외래관광객 1700만명 입국은 19조4000억원의 관광수입과 34조50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 37만4000명의 취업유발 등의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게 문체부의 분석이다.

한국 인바운드 관광의 제1시장인 중국은 연말까지 804만명이 방한해 처음으로 800만명을 넘어허 전년 대비 34.4% 성장할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 시장은 올해 10월 처음으로 700만명을 돌파한 이후 두 달 만에 800만명 기록을 달성했다.

황명선 관광정책실장은 "외래관광객 1천700만 명 달성은 2012년 처음으로 외래관광객 1천만 명 시대를 연 이후 불과 4년 만에 1.5배 이상 성장한 큰 성과"라며 "한국관광이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질적 성장을 위한 관광산업의 체질 개선과 함께 정부와 관광업계가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한국만의 관광콘텐츠를 끊임없이 개발해 나가야 한다"고 전했다.


정진원 기자  love2003a@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