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수상 일색으로 마무리된 대종상영화제의 현실

보는 시청자도 민망한 시상식 조희선 기자l승인2016.12.27l수정2016.12.27 21: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내부자들'의 날이었다. 부족하고 미흡했지만 수상결과는 나왔다. 남자주인공 이병헌이 주연상을 손에 넣은 것을 비롯해 최우수작품상 연출상 시나리오상 등 주요 트로피를 싹쓸이했다

'곡성', 덕혜옹주'도 4관왕을 차지했지만 진정한 축제 분위기가 아닌 민망함 그 자체였다.

27일 오후 서울 세종대학교 컨벤션센터에서 제53회 대종상영화제가 개최됐다.

대종상영화제 측은 "참석해야만 상을 준다"고 말해 영화인들의 보이콧 사태를 불러 일으켰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참석 여부에 상관없이 상을 수여할 것이라고 공표한 바 있다.

이날 시상식에는 이병헌, 이범수, 이엘, 김환희, 강하나, 최리, 정가람, 김희진, 서은아, 박하은, 김열, 백승희, 이주광, 최윤슬, 김원효, 조원, 기주봉, 고지승 등이 참석했다. 주연배우로 참석한 것은 이병헌이 유일하다.

이날 시상식에는 예고된대로 남녀주연상, 신인상 후보들 중 남우주연상 수상자 이병헌과 신인여우상 수상자 김환희 외엔 대거 불참했다. 기술상 부문 수상자들 중에도 불참자가 속출했다.

첫 스타트 레드카펫부터 초라했다. 남우주연상 후보로 오른 이병헌 외 이범수 양동근 이엘 김가연 정도가 눈에 들 뿐, 이태임 김병찬 등 MC 외에 많은 후보들이 발길을 하지 않아 한산한 포토월이 끝났다. 


▲ 신인남자배우상 = ‘4등’ 정가람 (대리수상)

▲ 신인여자배우상 = ‘곡성’ 김환희

▲ 뉴라이징상 = ‘인천상륙작전’ 김희진, ‘귀향’ 최리

▲ 신인감독상 = ‘귀향’ 조정래 감독 (대리수상)

▲ 의상상 = ‘덕혜옹주’ 권유진 의상감독 외 (대리수상)

▲ 미술상 = ‘밀정’ 조하선 미술감독 (대리수상)

▲ 음악상 = ‘덕혜옹주’ 최용락 음악감독 외 (대리수상)

▲ 녹음상 = ‘곡성’ 김신용 외 (대리수상)

▲ 영화발전공로상 = 윤삼육 (대리수상)

▲ 남우조연상 = ‘밀정’ 엄태구 (대리수상)

▲ 여우조연상 = ‘덕혜옹주’ 라미란 (대리수상)

▲ 첨단기술특별상 = ‘대호’ 조용석 기술감독 외 (대리수상)

▲ 편집상 = ‘곡성’ (대리수상)

▲ 조명상 = ‘곡성’ (대리수상)

▲ 촬영상 = ‘곡성’ 홍경표 촬영감독 (대리수상)

▲ 시나리오상 =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

▲ 기획상 =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

▲ 인기상 = ‘인천상륙작전’ 이범수

▲ 감독상 =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

▲ 남우주연상 = ‘내부자들’ 이병헌

▲ 여우주연상 = ‘덕혜옹주’ 손예진 (대리수상)

▲ 최우수 작품상 = ‘내부자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