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상황 “시간과 이곳 구간만은 절대 피하라!”

고속도로 교통상황 절대로 피해야할 시간과 구간은 어디? 박귀성 기자l승인2017.01.26l수정2017.01.26 14: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고속도로 교통상황 경부 고속도로 교통상황 서울 외곽순환 고속도로 교통상황 영동 고속도로 교통상황 서해안선 고속도로 교통상황 정체 최악, 영동선 상하행 곳곳 정체, 경부 고속도로 교통상황 상행성 대구 대전 목천 망향 천안 정체 입장부터 풀려, 중부 고속도로 교통상황 원주 충주 오창은 피하라 - 13시 30분 현재 -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6일 오전부터 전국 고속도로에 차량이 몰려 이날 오후 13시 30분 현재 조금씩 정체가 시작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은 안산분기점∼팔곡분기점 6.2㎞ 구간이,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방향은 남풍세나들목∼정안나들목 12.2㎞ 구간이 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 전국 고속도로 교통상황을 설명하고 있는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의 교통예보관 김수희 박사가 26일 오후 브리핑에서 이번 설 귀성차량은 이틀간의 짧은 귀성이 예상된다면서 가급적 정체 시간과 구간을 피하라고 조언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에 따르면 경부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오전 11시에 승용차로 서울을 출발하면 요금소를 기준으로 부산까지 5시간50분이 걸릴 것으로 공사는 예측했다. 서울을 출발해 대구까지는 5시간10분, 광주·목포는 4시간50분, 강릉은 2시간50분, 대전도 2시간5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는 오전 10시 현재 11만대가 서울을 빠져나갔고 자정까지 34만대가 더 귀성길에 오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또한 퇴근 이후 등 오전보다 오후에 출발하는 차량이 많은 만큼 저녁 6시께 이날 귀성 고속도로 교통상황 정체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교통센터 교통예보관 김수희 박사는 “이번 구정 연휴기간은 예년과 달리 귀성일짜가 오늘과 내일 이틀 뿐으로 내다보고 있다”면서 “오늘 6시 이후 절정을 차츰 차량이 줄어들겠지만 밤새 정체가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김수희 박사는 “26일 오늘 출발하는 귀성 차량은 가급적 정오 전에 서울을 나서는 게 좋겠다”면서 “오늘 최고 절정에 이를 시간을 피해 차라리 느지막이 출발할 귀성객은 아예 27일 오후 3시를 넘어서 출발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도 추천했다.

김수희 박사에 따르면 이번 구정연후 기간이 짧은만큼 역귀성을 포함해 서울로 향하는 교통량도 단시간내에 많을 것으로 보인다. 역귀성(귀경) 차량은 27일 오후 3시께 정체가 시작돼 오후 6시께 절정을 이루고 다음날 새벽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김수희 박사는 이날 교통센터 고속도로 교통상황 모니터를 설명하면서 오전 10시 현재 서울로 들어온 차량은 8만대고, 자정까지 28만대가 서울로 더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 김수희 박사는 이날 하루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 총합은 428만대로 추산했다.

교통센터 고속도로 교통상황을 설명한 상황실측은 이날 밤에는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보여 야간 귀성객은 특히 차량 안전운행을 당부하며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수행한 이번 설 연휴 교통수요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26∼30일) 전국 예상 이동인원은 3천115만명으로, 하루 평균 이동인원은 623만명이다. 설 당일인 28일에는 최대 796만명이 움직일 것으로 예측됐다. 이번 민족대이동 총인원은 작년 설(2천981만명)보다 4.5%(134만명) 많다. 일평균 인원은 평상시(348만명)보다 79%(275만명) 증가한 수준이다.

긴 휴가를 이용해 외국으로 떠나려는 여행객도 많아 인천국제공항 이용객은 26일부터 닷새간 총 87만5천여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루 평균 이용객은 17만5천111명으로 지난해 설 연휴보다 10.8%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다.

남궁 성 교통센터 상황실장은 이날 김수희 박사의 전국 고속도로 교통상황 설명에 덧붙여 “지난 10년 간 명절 서울 외곽순환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매장 개수가 10배 정도가 늘어났기 때문에, 해서 명절 당일 극심한 서울 외곽순환 고속도로 교통상황 역시 정체와 흐름 상황도 변화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수희 박사는 이날 고속도로 교통상황을 설명하면서 서울시를 중심으로 수도권 일대 외곽 순환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매 명절마다 반복되는 정체구간이 있다. 한꺼번에 성묘 차량이 몰리면서 중동 나들목이나 하남분기점 등은 정체 상습구역으로 예년에 발표했던 외곽 고속도로 교통상황이 올해도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특히, 고속도로 교통상황을 전하는 이날 14시경으로 접어들면서 서해안 고속도로 교통상황이 정체의 변곡점을 향해 치닫고 있다. 특히 서평택 나들목과 중동나들목 판교 등지는 벌써부터 극심한 정체현상을 보이고 있다. 본지는 26일과 27일 28일 삼일간 귀성 귀경 고속도로 교통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할 예정이다.

[한인협 = 박귀성 기자]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