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순혜의 영화이야기] 작가 송길한의 생애 담은 '영화의 영혼을 쏘다' 전시회

임권택 감독 "송길한 작가는 나의 영화인생을 빛나게 해주신 분" 임순혜 기자l승인2017.04.29l수정2017.04.29 16: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시나리오 작가 송길한이 '영화의 영혼을 쏘다' 전시회 오픈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국영화사의 위대한 족적을 남긴 시나리오 작가 송길한의 생애를 담은 '영화의 영혼을 쏘다' 전시회 오픈식이 4월28일(금) 오전11시30분, 전주디지털영화관 1층 전시실에서 열렸다.

전시회 오픈식에서 송길한 작가는 "바쁘신 와중에도 이렇게 많이 와주셔서 감사하다. 이 자리에 모이신 분들이 바로 전주국제영화제를 위해 애쓰신 분들이다. 오늘 저를 위해서 이렇게 힘들게 모여 어려운 발걸음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전했다.

▲ 임권택 감독이 송길한의 '영화의 영혼을 쏘다' 전시회 오픈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송길한 작가와 오랜 동안 함께 작업을 해 온 임권택 감독은 "이 자리에 오게 되니 ‘정말 소중한 시간을 살아낸 세월이었구나’를 알게 되었다. 송길한 작가는 나의 영화인생을 빛나게 해주신 분"이라며 전시회를 축하했다.

▲ 배우 김지미가 작가 송길한의 '영화의 영혼을 쏘다' 전시회 오픈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를 위해 특별히 미국에서 귀국한 배우 김지미는 "임권택 감독님과 함께 전국 사찰을 돌고 관찰하며 비구니 캐릭터를 완성해 나갔다"며 "이렇게 전주에서 다시 보니 참으로 기쁘다. 이런 자리를 만들어준 송길한 작가님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송길한자각와의 특별한 인연을 말했다. 

▲ 시나리오 작가 송길한의 '영화의 영혼을 쏘다' 전시회

작가 송길한은 1940년생으로 전라북도 전주 출신으로, 1970년 「흑조」가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나리오 부문에 당선되면서 등단했다. 다양한 장르의 시나리오를 쓰다가 1970년대 말부터 임권택 감독과 짝을 이뤄 작품을 쓰기 시작했다. <짝코>(1980), <만다라>(1981), <우상의 눈물>(1981), <비구니>(1984), <길소뜸>(1985), <씨받이>(1986), <명자 아끼꼬 쏘냐>(1992) 등의 각본을 집필했고, 이 작품들은 모두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스페셜 포커스 ‘작가 송길한, 영화의 영혼을 쓰다’ 섹션에서 상영된다.

‘작가 송길한, 영화의 영혼을 쓰다’ 전시는 40여 년간 시나리오 작가로 활동해 온 송길한 작가의 생애와 이력, 작품세계를 조명하는 전시. 직접 쓴 시나리오와 당시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신문기사, 타자기를 직접 치고 있는 것 같은 영상 등 다양한 형태로 송길한 작가의 생애와 활동을 접할 수 있다.

▲ 시나리오 작가 송길한의 '영화의 영혼을 쏘다' 전시회 오픈식 커팅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충직)에서 마련한 ‘작가 송길한, 영화의 영혼을 쓰다’ 특별전 오픈식에는 송길한 작가를 비롯하여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 김승수 전주시장과 전주국제영화제 이충직 집행위원장을 비롯해 40년 우정의 감독 임권택, 배우 김지미, 안성기와 장미희, 정지영 영화감독, 씨네2000 이춘연 대표,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 한승헌 전 감사원장, 장명수 전 전북대총장, 김의석 전 영진위원장 등이 참석해 영화계 거장에 대한 경외를 표했다. 

4월 28일부터 시작된 이 전시는 동서대학교 임권택 영화 연구소와 공동주최하며,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기간동안 전주영화제작소 1층 기획전시실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관람가능하며 6월 30일(금)까지 전시한다. 전주영화제작소 1층 기획전시실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관람가능하며 6월 30일(금)까지 전시한다.

 

[한인협 = 임순혜 기자]


임순혜 기자  soonhrim@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순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72길 6, 아크로폴리스 1003호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탁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