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인 사고 강서구청 인근 “쾅!” ‘날벼락!’

크레인 사고 강서구청 인근 철거 공사장 박귀성 기자l승인2017.12.28l수정2017.12.28 18: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크레인 사고 인재인가? 크레인 사고 무섭더라. 크레인 사고 당시 ‘쾅!’하는 엄청난 충격의 소리가 났다. 크레인 사고로 버스를 강타했다. 크레인 사고가 난 강서구청 인근 크레인 사고 목격자들의 이야기다. 크레인 사고 현장엔 버스 지붕이 종이장처럼 구겨졌고 버스 안은 손잡이와 지지대가 이번 크레인 사고로 인해 크레인에 맞아 어지럽게 부러지고 겪였다.

서울 강서구청 사거리서 크레인 전복사고가 발생한 것은 28일 오전 9시 40분경이었다. 서울 강서구 등촌 삼거리에서 강서구청 방향 사거리 조금 못 미친 지점인 하이웨이 주유소 맞은편 강서구청 인근 철거 공사에서 작업 중인 대형 이동용 크레인이 우측으로 누워 넘어지면서 크레인 사고가 발생했고 김포가도 8차선 도로에 운행 중인 버스를 덮쳤다.

▲ 크레인 사고로 4개 차선이 막힌 김포가도, 28일 오전 서울 강서구 강서구청 사거리 인근 철거 공사장에서 작업 중인 대형 크레인이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도로에 운행 중인 버스를 덮치는 크레인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 관계자들과 119 구급대원들이 크레인 사고 현장 주변을 수습하고 통제하고 있다.

크레인 사고 신고를 받고 사고 현장에 긴급출동한 경찰과 119구조대원들은 신속하고 분주하게 크레인 사고 현장 구조 및 수습에 나섰다.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강서구청 사거리 인근 철거 공사장에서 작업 중인 대형 크레인이 넘어지자 인근에서 가게를 경영하고 있는 황모(63세)씨는 “크레인 사고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대형 차량들이 충돌한 줄 알았다. 뭔가 꽝! 하는 소리가 나서 나와보니 크레인 사고였다”면서 크레인 당시 주변 상황을 전했다. 이날 크레인 사고는 김포가도 8차선 도로 가운에 강서구청 방향의 4개차선을 크레인 사고로 가로막으며 운행 중인 버스를 덮쳤다. 경찰은 이번 크레인 사고는 5톤짜리 굴삭기를 크레인이 옮기려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크레인 사고는 크레인의 팔 역할을 하는 기다란 ‘붐대’는 김포가도 8차선 도로변의 철거 공사 현장에서 부러지면서 버스 중앙차로에 정차돼 있던 버스의 중간 뒷부분을 내리쳤다. 말그대로 '날벼락'을 맞은 버스는 지붕부터 유리창까지 종이상자처럼 움푹 찌그러졌다.

버스 주변에는 깨진 유리창이 흩어져 있었고 경찰은 현장 주변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해 출입을 통제했다. 사고 발생 시각은 이날 오전 9시 40분께. 이날 크레인 사고는 화장품 업체 건물 철거현장에서 크레인 구조물이 넘어지며 시내버스를 덮쳤다. 이 사고로 승객 1명이 의식을 잃고 충태에 빠져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숨지고 총 1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이날 크레인 사고는 대형 크레인이 굴착기를 들어 올려 건물 5층 옥상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무게를 이기지 못해 넘어진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다.

크레인 붐대는 건설현장의 안전펜스에 부딪힌 뒤 엿가락처럼 휘어진 버스 중앙부 지붕을 강타했다. 크레인으로 옮기려던 굴착기도 도로 한가운데 크레인 사고로 인해 나동그라졌다. 크레인 사고 현장에는 김포공항 방면 도로 1차로에 떨어진 굴착기 주변에는 흙과 차체 파편이 곳곳에 흩어져 있었다.

이날 크레인 사고는 굴착기가 버스 위나 정류장으로 도로 등에 떨어졌다면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이날 크레인 사고가 난 김포가도 하이웨이 주유소 앞 대로변은 평소에도 차량의 흐름이 매우 많은 편이며 차량 흐름 속도 또한 평균 60Km/H이상으로 알려져 빠른 평이었다. 여차하면 이날 크레인 사고가 대형 사고로 확산될 소지가 있는 대목이다.

크레인 사고 현장에서 버스에 타려던 승객 강모(여, 37)씨는 “정류장에서 버스오기를 기다리면서 휴대폰을 보고 있는데 뭔가 ‘휙!’하더니 ‘쾅!’하는 소리가 났다. 정신이 아찔하고 가슴이 철렁해서 심장이 마구 뛰어 한동안 정신이 없었다. 버스 안에서는 사람들이 다 넘어지고 유리 파편이 튀어 정신이 없었고. 주변 차량들이 순식간에 얽혀 도로가 꽉 막혔다”고 크레인 사고 당시 현장 상황을 전했다.

강모씨는 크레인 사고 당시에 대해 “버스에서 내리려던 사람들도 놀랐는지 사고 후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정류장 벤치에 앉아 숨을 몰아쉬는 사람들도 있었고, 크레인 사고 순간 버스에서 내리려다 넘어진 사람도 있었다. 또 다른 승객은 크레인 사고 순간 놀라 쓰러져 의식을 잃었던 것 같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이번 크레인 사고는 크레인이 놓인 지반이 경사지고 약해 크레인 인양을 자칫 서두르다간 2차 사고가 날 수 있다”면서 “지반 보강 작업을 마친 뒤 차량을 통제해서 안전을 확보한 후 쓰러진 크레인을 인양할 계획”이라고 사고 현황을 설명했다. 실제로 크레인 사고 현장의 지반은 경사지고도 건물 철거 잔해가 깔려 매우 불안정한 지반 형태를 보이고 있었다. 크레인 사고가 결코 우연이 아님을 짐작케하는 대목이다.

경찰은 크레인 사고 현장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크레인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크레인 사고 현장 관리자의 과실이 드러날 경우 이날 크레인 사고에 대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강서구청 사거리 인근 철거 공사장에서 넘어진 대형 크레인의 몸체가 엿가락처럼 휘어져 도로 4개차선을 막았다. 

정리해보면 최근 크레인 사고가 잦게 발생하면서 이날 강서구청 근처에서 또 크레인 사고가 났다. 안전 불감증이라는 비판이 끊이지 않는 크레인 사고는 강서구청 사거리 인근 건물 철거 공사장에서 크레인이 꺾이며 넘어지면서 서울 등촌역 삼거리에서 강서구청 사거리 못미친 인근 공사장에서 이동식 대형 크레인 사고가 발생한 현장 인근을 운행 중 도로 중앙 승강장에서 승객이 승하차 하려 정차 중이던 버스를 덮치는 크레인 사고가 발생해 강서구청 사거리 주변 사고 현장이 극심한 교통 체증으로 통제됐다. 강서구청 인근에서 발생한 이번 크레인 사고로 버스 승객 1명이 사망했고, 3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날 강서구천 인근 크레인 사고로 부상자 가운데 중상 1명에 경상2명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서울 한복판에서 크레인 사고가 났다는 것은 매우 중대한 안전 불감증 문제라고 크레인 사고 주변 상인들은 입을 모았다.

28일 서울 강서구청 사거리 인근 공사장에서 이동식 대형 크레인이 우측으로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면서 정차 중이던 버스를 덮치는 2차 사고가 발생했고 크레인 사고 현장이 한동안 통제됐다. 이번 크레인 사고로 피해 버스 여성 승객 1명이 사망했고, 3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날 서울 강서구청 사거리 인근 건물을 철거 중이던 공사장에서 이동식 대형 크레인이 정차 중이던 버스를 덮치는 사고는 이날 아침 9시 50분경에 크레인이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해서 사고 현장을 구급대원과 경찰이 곧바로 출동에 사고 수습에 들어갔다. 크레인 사고 현장에 대로변에 가로 누운 크레인은 이날 오후가 돼서야 천천히 수습 작업에 들어갔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강서구청 사거리 부근의 한 공사장에서 크레인이 전복해 정차 중이던 650번 서울 시내버스를 덮쳤다고 발표했다. 이날 강서구청 인근 크레인 사고로 버스 안에 타고 있던 시민 2명과 길을 가던 시민 2명 등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들 크레인 사고 피해자 가운데 중 1명은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크레인 사고 직후 이 일대 공항대로가 통제되었으며 현재 등촌3거리에서 강서구청4거리 방면으로 차량통행 및 보행이 통제된 상태이다. 한편 소방당국은 크레인 사고 원인과 피해 상황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인협 = 박귀성 기자]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