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으랏차차! 아이-사랑 운영 사례집

충남도교육청만의 독특한 사제동행 프로젝트 김효빈 기자l승인2018.01.15l수정2018.01.15 17: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남 학생 행복지수 1위 견인차는 사제동행 프로그램”

충남도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학생들의 자존감 회복을 위한 사제동행 프로젝트 ‘으랏차차! 아이-사랑 프로그램’의 지난해 활동을 마치고 활동에 참여했던 선생님들의 체험수기 ‘으랏차차 아이-사랑 이야기’를 발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으랏차차 아이-사랑 프로그램은 학교생활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무기력하며 자신감이 부족해 또래로부터 거부당하고, 의사표현도 못하는 소심함으로 나 홀로 생활을 하는 학생들을 위한 충남도교육청만의 독특한 사제동행 프로젝트로 지난 2016년부터 시작됐다.

▲ 으랏차차 아이사랑 운영사례집

지난해 으랏차차! 아이-사랑 프로그램에는 총 141개교 558명의 교직원과 1684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교사 1인이 1~4명의 학생을 밀착 지원하며 1단계 마음열기, 2단계 용기 주기, 3단계 함께하기 운영계획에 따라 1일 1회 이상 라이프코칭, 주말·방학 중 테마 체험활동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왔다.

도교육청은 학생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지난해 12월말 발표한 ‘청소년이 행복한 지역사회 지표조사 및 조성사업 연구’에서 충남 학생들이 행복하다고 답한 점수가 전국 1위, 교사관계 만족도 2위, 교육과정 만족도 2위를 차지하는데 있어 으랏차차 아이-사랑 프로그램이 적지 않은 역할을 한 것으로 자평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이래 교사와 학생, 학부모의 상당한 호평을 받고 파급효과도 컸기 때문이다.

소감 수기 형식으로 엮어 낸 이번 운영 사례집에는 김한샘 교사의 ‘붉은 상처를 보듬어 주는 교사를 꿈꾸며’ 외 67여 편이 수록 돼 있다.

김한샘 교사는 수기에서 각각 부모의 이혼, 누나의 이른 죽음, 공부 잘하는 형제에 치여 자존감이 극히 낮은 세 명의 제자들과 유령회사를 만들고 서로 애칭을 부르며 함께 한 일 년을 회고했다. 세 명의 제자들은 김 교사의 따스한 보살핌 속에서 긍정적이고 밝은 성격으로 서서히 바뀌어 주변을 놀라게 했다고 김 교사는 밝혔다.

충남도교육청 조기성 체육인성건강과장은 “일 년 동안 으랏차차 아이사랑에 참여한 교직원 모두는 청소년기 아이들에게 평온한 성정과 따뜻한 만남, 배움에 대한 결핍을 채워 준 고마운 분들이었다”고 강조하고 “이 사업이 올해도 훌륭하게 진행돼 사제 간의 깊은 신뢰감과 친밀감을 쌓아 스승존경, 제자사랑 문화로 확산돼 행복한 학교를 만드는 데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인협 = 김효빈 기자]


김효빈 기자  sayco01@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