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성화봉송, ‘아름다움의 절정’

김연아 성화봉송, 피겨 여왕의 자태 김아름 기자l승인2018.02.09l수정2018.02.10 00: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김연아가 성화봉송의 마지막 주인공이 됐다.

김연아가 성화봉송을 마지막에 할 것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예상한 대로 피겨 요정 김연아가 실제로 등장했고, 김연아는 빙판 위에서 부드럽게 피겨 스케이팅을 하며 무대 위에서 춤을 추었다.

김연아가 성화봉송을 하는 장면 하나하나에 해설자들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김연아가 성화봉송 하기 전에 등장만으로 해설위원은 “아! 아름답습니다! 피겨 여왕이 돌아왔습니다”라고 말했다.

▲ 김연아 성화봉송, 아름다운 광경에 사람들은 시선을 고정할 수밖에 없었다. 사진출처 : SBS 방송화면 캡처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장에서 성화봉송은 전 쇼트트랙 전이경 선수의 힘찬 출발로 시작됐고, 그 다음에는 박인비 선수(프로골퍼), 그 다음의 성화는 안정환 선수(전 축구 선수)에게 전해졌고,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에 소속되어 있는 박종아, 정수현에게 전해졌다. 그리고 마지막은 김연아가 성화를 전달받았다.

김연아는 평화를 상징하는 듯한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고, 하얀 피겨스케이트를 타고 한 마리의 새처럼 가볍게 무대에서 아름다운 연기를 펼쳤다.

김연아는 평창동계올림픽 유치부터 그 진행과정에서 홍보에서 이어서 성화봉송까지 정말 많은 힘을 보탰다. 김연아가 성화봉송을 하자 링이 쏟아 올아 달항아리로 향했다. 김연아가 뿌린 씨앗이 불꽃이 되어 달항아리에 점화됐다. 링의 개수는 총 30개였다. 88올림픽 이후에 30년 만에 개최된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서 88올림픽의 불꽃이 평창으로 이어진다는 의미에서 30개의 고리를 담았다고 한다.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개회식은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에 있는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김연아 성화봉송은 평화의 올림픽이 되길 기원하며 평화의 메시지를 담았다.

김연아 성화봉송을 본 한 네티즌은 “김연아 성화봉송 보면서 울면서 소리 지르면서 봤다”고 표현하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그냥 요정이 피겨 하는 것 같았고 김연아 나온 순간 너무 황홀했다”고 김연아 성화봉송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인협 = 김아름 기자]


김아름 기자  beautiful51@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