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늘 “조민기, 학생들의 순수한 열정을 더러운 욕망으로...”

송하늘, 조민기 공식 입장 사실 ‘아니다!’ 이수철 기자l승인2018.02.21l수정2018.02.21 09: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송하늘이 조민기에 대해 폭로했다. 송하늘의 SNS 페이스북 글을 보면 조민기의 주장과는 반대되는 내용이다. 송하늘은 조민기의 실상에 대해 적나라하게 알렸다. 송하늘은 자신에 대해 먼저 소개를 했다. 송하늘은 “청주대학교 연극학과를 졸업하고 이제 막 대학로에 데뷔한 신인 배우”라고 했다.

조민기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 측은 성추행 생기자 공식입장 표명을 했다. 조민기 측은 성추행 관련 의혹은 명백한 루머라고 해당 의혹을 일축했다. 이어 해당 내용은 익명의 신문고를 통해 청주대학교 측에 알려졌고, 불특정 세력이 언론에 알리겠다고 조민기에게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에 조민기는 결백을 밝히려고 법적 조치 진행도 고려했으나 가장 먼저 상처를 입을 가족들을 지키고 상대방이 학생이라는 점을 고민해 대학 측에서 (이 사건에 대해) 진상규명을 해주기를 요청했다고 한다.

▲ 20일 조민기의 제자였던 연극배우 송하늘이 SNS 페이스북에 조민기에 대해 폭로했다. 송하늘은 ‘피해자 없이 떠도는 루머’가 아니며 ‘불특정 세력의 음모로 조작된 일’도 아니라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MBC 라디오스타

그러나 송하늘은 “잊고 지내려 애썼지만 조민기 교수가 억울하다며 내놓은 공식입장을 듣고 분노를 도저히 견딜 수가 없었다. 저와 저의 친구들, 그리고 수 많은 학교 선후배들이 지난 수년간 겪어내야만 했던 모든 일들은 ‘피해자 없이 떠도는 루머’가 아니며 ‘불특정 세력의 음모로 조작된 일’도 아니다”라고 조민기 측의 주장과는 정면으로 대치됐다.

송하늘은 또한 “격려와 추행도 구분하지 못하는 바보가 아니다. 저와 내 친구들, 그리고 선후배들이 당했던 일은 명백한 성추행이었다. 나서기 너무 두려웠고 지금 이 순간에도 두렵지만 이 논란이 잠잠해지면 어디에선가 또 제 2, 제 3의 피해자가 저처럼 두려워하며 지낼 거라는 생각에 용기를 내서 글을 적어보려고 한다”고 했다. 두려운 마음에도 송하늘은 다른 피해자가 더 이상 나오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 용기를 낸 것이다.

이어 송하늘은 2013년 입학했을 때부터 선배들은 조민기 교수를 조심하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고 한다. 학과 내에서 조민기 교수의 성추행은 공공연한 사실이었다. 예술대학에서 배우를 꿈꾸는 학생들에게 조민기 교수는 절대적인 권력이었고 큰 벽이었기에 그 누구도 항의하거나 고발하지 못했다고 한다. 연예인이자 성공한 배우 조민기는 예술대 캠퍼스의 왕이었던 것이다.

송하늘은 조민기 교수가 예술대학 캠퍼스 근처에 오피스텔을 가지고 있었고, 일주일에 몇 번씩 청주에 수업하러 오는 날 밤이면 오피스텔로 여학생들을 불렀다고 했다. 그리고 워크샵이나 오디션, 연기에 관한 일로 상의를 하자는 조민기 교수의 부름을 거절할 수 없었던 어린 학생들은 조민기 교수의 오피스텔에 불려가 술을 마셨다고 한다.

송하늘은 안 가면 되지 않느냐, 피하면 되지 않느냐는 말을 수없이 들었지만 가지 않으면 올 때까지 전화를 하거나 선배를 통해 연락을 하거나, 함께 있는 친구에게 연락을 해왔기에 결국은 그 자리에 갈 수밖에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래서 송하늘은 혼자 그 자리에 가지 않기 위해 학우들에게 연락해 동행하곤 했다고 했다. 송하늘은 친구와 같이 그 자리에 가는 것, 혼자 가지 않는 것만이 유일한 방법이었다고 한다.

청주대 연극학과의 또 다른 학생은 술을 마시고 자신한테 새벽에 연락을 주어 청주 근처에 조민기의 방이 있는데 거기로 오라고 했다고 한다. 문제가 불거지자 조민기는 사직서를 제출했으나 학교 측은 이를 수리하지 않았다.

조민기가 자신이 재직했던 학교에서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이 재기됐다. 진상 조사에 나선 대학 측은 조민기에 대해 중징계를 내렸다. 조민기의 연구실을 현재 텅 비어 있다. 청주대 연극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던 조민기는 강단에 나타나지 않은 것은 작년 11월 부터였다. 청주대 한 학생에 따르면 조민기는 수업 중지를 당했다고 한다. 조민기가 학생들을 성추행 했다는 학교 측이 진상조사에 나섰기 때문이다.

학교측은 학생들의 피해진술을 확인한 뒤 올해 초 조민기에게 정직 3개월의 처분을 내렸다. 청주대 관계자는 성과 관련된 문제가 있어서 그런 판단이 들었던 건 사실이고, 그래서 중징계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민기는 성추행 사실을 부인했다. 조민기는 가슴으로 연기하라고 손으로 툭 친 걸 가슴을 만졌다고 진술을 한 얘들이 있다며 접촉은 있었으나 격려 차원이었다는 것이다. 조민기는 노래방 끝난 다음에 얘들아 수고했다 안아주고 저는 격려였다고 말했다. 청주대 측은 이달 말에 조민기를 면직 처분할 예정이다.

대학 측은 작년에 다수의 여학생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조민기에 대한 진상 조사를 한 결과 일부 피해 사실이 확인 됐고, 징계 결정을 내리고 최종 결재를 남겨두었다고 했다.

송하늘은 조민기에게 당한 직접적인 피해 사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송하늘에게 조민기가 했던 강제 스킨십은 일일이 나열하기 힘들 정도로 많았다. 조민기는 송하늘에게 육체적 접촉도 했고, 음담패설도 심했다고 한다. 그리고 조민기의 행동을 방해하면 사람들 앞에서 면박이나 수치심을 주기도 했다.

송하늘은 또한 주위에 상담을 요청했으나 송하늘에게 되돌아왔던 것은 질책뿐이었다. 청주대학교에서 조민기 교수의 관심을 받으면 질투를 받을만한 일이었고 조민기에게 자주 불려갔던 여학생들은 꽃뱀 취급까지 받았다고 폭로했다. 그리고 송하늘은 자신과 다른 피해자들은 소문이 잘 못 날 게 두려워 입을 열 수 없었다고 했다.

송하늘은 자신이 겪은 모든 일들은 내 잘못이 아니라는 것을 안다고 했다. 그리고 피해자를 스스로 숨게 만들어 가해자들이 안전할 수 있는 세상은 이제 끝나야 한다고 주장하며 꿈을 키우고 실력을 갈고 닦을 터전이 되어야 할 학교에서 조민기 교수가 제자에게 가한 이 성폭력은 절대로 용서받지 못할 잘못이라고 강조했다.

송하늘은 “그런 일을 당했음에도, 그런 일이 있을 것임을 알고도 나서서 행동하지 못해 미안하다”고 라면서 “선배들이 나에게 해주었듯, 나도 그들에게 ‘조심하라’는 말 밖에 해주지 못해 정말로 미안하다”고 했다.

끝으로 송하늘은 다시는 어떤 학교에서든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학생들의 순수한 열정을 더러운 욕망을 채우는 데 이용한 괴물이 다시는 생겨나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한인협 = 이수철 기자]


이수철 기자  kimop@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