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영, 저한테는 있었던 사실... 분명히!

엄지영, 미안하고 힘든 일이지만... 이수철 기자l승인2018.02.28l수정2018.02.28 11: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엄지영은 “전에도 연극배우였고, 지금도 연극배우”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리고 엄지영은 연극영화과를 가려고 하는 입시 학원에서 연극 관련 수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엄지영은 “처음에 댓글 올리신 분의 글을 보고 ‘나도 이제 얘기할 수 있겠구나’라고 기다렸다”고 고백했다. 이어 엄지영은 “그 분이 마녀 사냥 당하고 나서 댓글을 내리고 나서 저는 오달수씨가 사과를 할 줄 알았다”고 말했다.

엄지영은 그렇게 기다렸다... 엄지영은 “그런데 오달수는 사과는커녕 그 사람이 실명을 공개 안 했다는 이유로 없었던 일처럼 말하는 것이 용서가 안 됐다”고 전했다. 엄지영은 이때 울먹이는 음성으로 본인의 이야기를 이어갔다. 엄지영은 “그리고 제가 학원에서 애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말씀을 드렸잖아요. 그 아이들이 저한테 공연을 한다고 문자를 보내면서 열심히 할게요. 선생님”이라고 보냈다고 한다.

▲ 엄지영이 울먹이며 자신의 과거 이야기를 꺼냈다. 사진출처 : JTBC

엄지영은 “근데 그 아이들이 열심히 해서 연극영화과에 가고 현장에서 연극을 하면서 또 저 같은 일을 당하게 될까봐... 그게 너무 싫었어요. 근데 저 역시 제 이름을 공개 안 하면 나도 없었던 일이 될 것 같았다”고 말했다. 엄지영은 “‘지금도 오는 길에 얼굴 보고 얘기하자’라고 얘기하는 거 보고 너무 기가 막히고, ‘그래 얼굴 보고 얘기하자’라는 생각이 들어서 오게 되었다”라고 했다.

손석희 앵커는 27일 JTBC 뉴스룸에서 엄지영과의 인터뷰에 앞서 “그냥 피해 내용만 전해드리는 것보다는 이 분이 왜 어렵게라도 나서게 됐는가를 함께 공유하는 것이 의미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손석희는 인터뷰 했던 많은 분들이 “‘가해자의 요구를 당시 거부할 수 없었다’, ‘그리고 거부를 못했던 것이 자책감으로 남았다’라는 것, 그래서 지금까지 얘길 못했다는 분들이 꽤 많다”고 말했다. 손석희는 이에 대해 엄지영에게 조금 풀어달라고 요청했다.

엄지영은 “첫째는 그런 말을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엄지영은 “그런 비슷한 일들이 연습 과정이나 중간에 벌어졌을 때 어떤 반응을 하면 연습 분위기 자체가 너무 흐려지고, 그 선배들이 ‘야 너는 내가 너 후배로서 귀여워서 하는 말이었는데 네가 그런 식으로 받아들이면 내가 이상한 사람 되잖아’ 이런 식으로 하고, 더 거부가 들어가면 연습 중에 쌍욕하고, 그런 식의 분위기가 사실이었다”고 말했다.

엄지영은 지금은 영극영화과에서 학생들이 많이 나오지만 “저희 때는 무대라는 것도 별로 없었고, 저희가 설 수 있는 공연 자체가 별로 없었다. 그런 상황들이 연출들 사이에 ‘야 누구 쓰지 마라. 제 사가지 없다’ 이런 얘기들을 해요. 선후배들도. 그런 것들이 너무 무섭고, ‘나는 연극을 계속 해야 되는데’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에 말을 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손석희 앵커는 어렵게 밝히고 나오셨지만 아시겠지만 오씨 측은 아무리 기억을 해봐도 그런 기억은 없다고 주장을 하고 있고, 그 이후에는 다른 입장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손석희는 혹시 또 다른 피해자는 없는지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엄지영은 실명을 듣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제가 처음 연희단에 있던 사람들이랑 공연 연습을 하면서 들었던 얘기도 엄청 많았고 그래서 분명히 저는 더 있을 거라고... 그런 분들이 있다는 것 사실 미안하고 힘든 일이지만 더 나와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엄지영은 “그래서 오달수씨가 내 기억에는 없고 증거 없고, 그러니까 나는 그거 없었던 일이라고 하는 것을 막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석희 앵커는 “피해자의 경우에 가해자의 법적 대응 때문에 벽에 부딪치는 경우가 많이 있다. 무고죄라든가 하는 것으로 다시 고소를 당하는 것이죠. 오씨 측에서도 지금 그런 가능성을 얘기하고 있는데 혹시 그런 부분이 걱정이 된다든지 하지는 않는가?”라고 질문했다.

엄지영은 걱정되고, ‘내 말을 믿을까 저 사람의 말을 믿을까’ 처음에는 그런 고민을 많이 했다. 주위에 그런 얘기를 했을 때도 꼭 왜 네가 나서야 되냐? 너 분명히 피해본다. 내가 너의 엄마뻘 되는 사람으로서 내가 해주고 싶은 말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엄지영에게 말했다고 한다.

엄지영은 “좋아요. 무고죄로 걸면 걸라고 하세요. 저는 진짜로 그게 있었던 일이고, 증거는 댈 수 없지만 저한테는 있었던 사실이다. 분명히! 그리고 본인 증거 없다고 발뺌하고 그 사람은 저한테 사과하지 않고 미안한 마음 안 가진다고 하더라도 지금 이걸 보고 있는 사람들이 알 거에요. 제가 뭐하려고 제 얼굴 대고 제 이름 대고 내가 그런 일을 당했다고 여자 배우가 얘기를 하겠어요?”라고 말했다.

[한인협 = 이수철 기자]


이수철 기자  kimop@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