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준 박신혜, 봄꽃 피는 ‘사랑’

최태준 박신혜, ‘나’만 바라봐! 이세별 기자l승인2018.03.07l수정2018.03.07 13: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태준, 박신혜가 함께 검정색 커플티를 입고 있는 듯한 모습이 발견됐다. 최태준, 박신혜가 함께 입고 있는 하얀색 티셔츠... 이것도 최태준과 박신혜만의 ‘커플티’인가? 늦은 밤, 어두워서 최태준, 박신혜가 정말 같은 옷을 입고 있는지는 정확하게 확인이 되지 않지만 두 사람은 상당히 가까워 보인다!

7일 디스패치에 최태준, 박신혜가 “사실은…, (남자) 친구”라는 제목의 단독 보도 기사가 올라왔다. 디스패치의 기사 내용에서 최태준, 박신혜의 만남에 대해 육하원칙에 맞춰서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점이 특히 눈에 띈다.

▲ 박신혜(왼쪽), 최태준(오른쪽). 두 사람을 보니... 봄의 향기가 가득 느껴진다! 사진출처 : 최태준, 박신혜 SNS

WHO(누가?) : 박신혜(28) ♥ 최태준(27)

WHEN(언제?) : 2017년 8월, 그리고 2018년 2월.

WHERE(어디서?) : 서울, 강동구, Y식당. 서울, 강남구, 청담동.

WHAT(무엇을?) : (부모님도 인정한) 공개 데이트. 그리고 현실 케미

WHY(왜?) : 셔츠 하나를 입어도, 맞춤. 눈빛 하나를 보내도, 맞음

HOW(어떻게?) : 박신혜와 최태준. 2년 동안 끊이지 않는 소문. 2017년에 이어 2018년에도 터진 열애설. 하지만 둘은 “중앙대 동문”, 또는 “친한 동료”라고 부인.

최태준, 박신혜의 데이트 장면이 공개된 사진을 보면 두 사람은 ‘정말 사귀는 것 아닌가?’라는 생각이 끊임없이 든다. 디스패치의 보도에 따르면 최태준과 박신혜는 2년 동안 열애설 소문이 끊이지 않았다. 그러나 최태준, 박신혜 모두 당시 열애설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태준, 박신혜 둘의 데이트 장면도 포착한 디스패치... 최태준과 박신혜가 데이트 한 장소는 박신혜 부모님이 운영하는 양곱창집으로 알려졌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최태준은 어머님과 스스럼없이 어울림. 해맑게, 깍듯’이라는 문구가 있었다.

최태준, 박신혜의 지인은 두 사람이 어떤 관계인지 알고 있을까? 디스패치는 최태준, 박신혜는 “친구도, 가족도, 이미 알고 있는 공식커플”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박신혜와 최태준, 1년 남짓 열애 중... 과연 정말일까? 최태준, 박신혜는 중앙대학교 연극학교 선후배 사이로 알려졌다. 그리고 연예계 데뷔를 한 다음에 친한 사이가 되었고, 결국 두 사람은 연인으로 관계가 발전했다.

처음에는 박신혜와 최태준의 소속사는 열애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말할 뿐 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항상 연예인의 열애설이 나올 때 이야기하는 교과적인 답변만 했던 것이다.

그러나 최태준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가 최태준, 박신혜의 관계에 대해 정확하게 입장 표명을 했다.

“친구 사이였던 최태준, 박신혜 두 사람이 작년 말부터 연인으로 발전했다”

서로 한 살 차이인 최태준과 박신혜는 원래부터 친한 사이였고, 작년에 열애설이 불거진 적이 있지만 그때는 부인을 했다.

이번에 최태준, 박신혜 양측은 모두 “지난해부터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났다”고 인정을 했다. 하지만 최태준, 박신혜는 1년 동안 교제했다는 항간의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작년 말부터 연인이 된 최태준, 박신혜는 연애 기간이 오래 되지 않은 사이였던 것이다.

최태준, 박신혜는 방송과 인터뷰에서 서로에 대해 이야기하며 두터운 친분을 보여주었다. 과거 방송에서 박신혜는 최태준의 소개로 강소라와도 친해졌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박신혜는 2003년 이승환의 뮤직비디오 ‘꽃’으로 데뷔를 한 다음에 ‘피노키오’, ‘상속자들’, ‘닥터스’ 등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최태준은 2001년 드라마 ‘피아노’를 통해 데뷔 신고식을 치우었다. 그리고 ‘미씽나인’, ‘옥중화’, ‘수상한 파트너’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한인협 = 이세별 기자]


이세별 기자  worldstar@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