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의장, 니그마툴린 카자흐스탄 하원의장 면담

정세균 의장, ‘대한민국 국회와 카자흐스탄 의회 하원 간의 협력의정서(MOU)’체결 김효빈 기자l승인2018.03.13l수정2018.03.13 18: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카자흐스탄을 공식 방문 중인 정세균 국회의장은 현지시간 3월 13일 오전 카자흐스탄 의회를 방문해 니그마툴린 누를란 자이룰라예비치(Nigmatulin Nurlan Zairullayevich) 하원의장을 만나 양국 의회간 협력강화 및 교류증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 뒤, ‘대한민국 국회와 카자흐스탄 의회 하원 간 협력의정서(MOU)’를 체결했다.

정 의장은 먼저 니그마툴린 하원의장과 면담에서 “카자흐스탄에 거주하는 10만 고려인들이 무사히 정착할 수 있도록 해준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 이런 카자흐스탄의 인류애는 세계 역사에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 정세균 의장, ‘대한민국 국회와 카자흐스탄 의회 하원 간의 협력의정서(MOU)’체결

이어 정 의장은 “카자흐스탄은 2050년 세계 30대 경제국가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카자흐스탄의 리더십과 인적·물적 자원을 고려하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니그마툴린 하원의장은 “카자흐스탄이 세계 30대 경제국가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한국의 경험을 참고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번 양국 의회간 협력의정서 체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대한민국 국회와 카자흐스탄 의회 하원 간의 협력의정서’ 체결은 정치, 경제통상, 과학기술, 사회문화 분야에서 양자협력 확대, 입법 절차에서의 첨단 IT기술 활용 지식 공유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정세균 의장과 니그마툴린 하원의장은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 비핵화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니그마툴린 하원의장은 “카자흐스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과 지도자들은 핵문제에 대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북핵문제에 대한 뚜렷한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 “우리는 한반도뿐만 아니라 전 세계 핵무기 비확산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정 의장은 “북핵문제와 관련해서 한국에 대한 일관된 지지에 감사하고, 대통령께서 비핵화에 대한 올바른 길을 국제사회에 천명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구소련 붕괴로 1991년 독립을 선포한 카자흐스탄은 세계 4대 핵무기 보유국이었던 과거를 뒤로 하고 지난 1996년 핵실험금지조약에 서명한 바 있다.

정 의장의 카자흐스탄 공식방문은 원혜영 의원, 유승희 의원, 김선동 의원, 오영훈 의원, 이재경 국회의장 정무수석, 박장호 국제국장,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등이 함께 하고 있다.

[한인협 = 김효빈 기자]


김효빈 기자  sayco01@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