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퍼센트 민우, 해외 팬들 ‘애도의 물결’

백퍼센트 민우, 우리 곁을 떠났다... 이세별 기자l승인2018.03.26l수정2018.03.26 15: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백퍼센트 민우의 안타까운 비보이다. 백퍼센트 민우, 이제는 볼 수 없게 되었는데... 백퍼센트 민우의 사망 소식에 국내 팬들뿐만 아니라 해외 팬들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메시지를 영어로 남겼다. 백퍼센트 민우 소식을 다수의 언론들은 보도하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고 있다. 백퍼센트 민우가 과거 활동했던 사항들도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과거 SNS에 백퍼센트 민우가 남긴 의미심장한 글이 있었다. 민우는 “우리가 더 오래 함께하기 위한 과정이니까.. 가끔은 더디게 느껴지고 답답한 마음도 있겠지만 차근차근 열심히 잘 해나가고 싶어요. 무엇보다 맘 아파하거나 속상해하지 않았으면 좋겠구요..”라고 글을 남겼다. 또한 백퍼센트 민우는 “많이 보고 싶어해주는 그 고마운 마음들이 속상해 하는 거 싫으니까 ♡ 알았죠?”라고 짧은 글을 마무리했다.

▲ 사진출처 : 백퍼센트 민우 SNS

민우는 2012년 남성 아이돌 그룹 백퍼센트로 데뷔를 했다. 그 전에 2006년에는 KBS 2TV 드라마 ‘반올림3’ 공윤 역할을 맡았다. 민우는 SBS ‘왕과 나’, 영화 ‘기다리다 미쳐’, KBS ‘평양까지 이만원’ 등으로 활약했다.

민우는 대구 얼짱 출신으로도 유명세를 떨쳤다. 백퍼센트 민우는 최근에 KBS 2TV의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 출연했다. 민우는 국내외 활동을 통해 대중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2012년 9월 타이틀곡 ‘나쁜놈’으로 데뷔한 백퍼센트는 ‘니가 예쁘다’, ‘나 같은 놈’, ‘원트 유 백’, ‘심장이 뛴다’, ‘지독하게’, ‘어디 있니’ 등의 많은 곡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백퍼센트 소속사 티오피미디어는 민우의 사망 소식에 대해 입장을 발표했다. 민우 소속사 티오피미디어에 따르면 “티오피미디어입니다. 너무나 갑작스럽고 가슴 아픈 소식을 말씀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라고 전했다.

백퍼센트 민우 소속사는 “3월 25일 소속 아티스트인 백퍼센트 멤버 서민우군이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고인은 서울 강남 자택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 119구급대가 출동하였으나 사망판정을 받았습니다”라고 전했다.

백퍼센트 민우 소속사는 “갑작스러운 비보에 유가족을 비롯한 백퍼센트 멤버, 티오피미디어 동료 연예인 및 전 직원 모두 고인을 비통한 심정으로 애도하고 있습니다”라고 백퍼센트 민우의 사망 소식을 듣고 슬퍼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대로 전했다.

백퍼센트 민우 소속사는 또한 “민우군은 팀의 맏형으로서 멤버들을 잘 이끌어 왔고 멤버와 팬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정이 많은 친구였습니다. 민우군을 아는 모든 이들이 그의 다정함과 성실함을 알기에 더욱 더 슬픔이 큽니다”라며 평소 백퍼센트 민우가 정 많고, 사랑 많은 사람이었다고 알렸다.

백퍼센트 민우 소속사 “장례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를 예정입니다. 고인의 마지막 길에 깊은 애도를 보냅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백퍼센트 민우의 사망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백퍼센트 민우 , 그리워요 ㅠㅠ”, “백퍼센트 민우....고인의 명복을 빕니다...그래도 얼굴 자주 봤었는데 앤디오빠 브이앱에서도 봤고ㅜ” , “삼가 고인을 명복을 빕니다 민우오빠 수고 많았고 하늘에서 잘 계세요. 우리 잊지 마세요”라고 백퍼센트 민우를 향해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한인협 = 이세별 기자]


이세별 기자  worldstar@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