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60분, 천안함 바다 속 진실 수면 위로?

추적 60분, ‘천안함 내부 설치 CCTV 복원 영상’ 최초 공개! 이수철 기자l승인2018.03.28l수정2018.03.28 23: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추적 60분 천안함... 추적 60분에서 천안함의 진실에 대해 밝힌다고 전해지는데... 추적 60분을 통해 전해지는 천안함 보고서의 핵심 사안은 무엇일까? 천안함 보고서의 진실편이 추적 60분을 통해 공개된다!

28일 방송되는 KBS 2TV 시사교양프로그램 '추적 60분'에서 '8년 만의 공개, 천안함 보고서의 진실' 편이 방송되고 있다. 이 때문에 ‘추적 60분’, ‘천안함’은 실시간 검색어에 동시에 등장하면서 사람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 추적 60분, 천안함 보고서의 진실. 이미지 : KBS 2TV 시사교양프로그램 '추적 60분'

추적 60분, 천안함 사건은 과거로 돌아간다... 2010년 3월 26일 9시 22분, 인천 서해 백령도 부근에서 천안함 피격사건이 발생했다. 대한민국 해군 초계함이 두 동강나 침몰해버린 초유의 사건! 천안함의 침몰 원인을 조사할 민군 합동 조사단이 구성되고, 국방부는 한 달여간의 조사 끝에 천안함이 북한 어뢰에 의한 피격으로 침몰되었다고 공식 발표한다.

하지만 사망 장병들의 사인과 인양된 천안함의 절단면에 대한 의혹, 발표 직전 극적으로 발견된 어뢰 추진체와 흡착물질을 두고 증거가 조작됐다는 논란까지 일었는데... 그로부터 8년이 흐른 지난 2월, 천안함 폭침의 주범으로 알려진 北 김영철 당시 정찰총국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면서 천안함 미스터리는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정부의 은폐와 조작이 있었다는 주장과 음모론이라는 주장이 팽팽한 가운데, 과연 그날의 진실은 무엇인지 추적해본다.

‘추적 60분, 천안함 보고서’

8년 만에 입을 연 사람들?

46명 젊은 장병들의 목숨을 앗아간 천안함 피격사건 8주기를 앞두고, <추적 60분>은 천안함 수습과정에 깊숙이 참여했다는 관계자를 어렵게 만났다. ‘북한제 어뢰에 의한 외부 수중폭발의 결과로 침몰’됐다는 정부 발표와 달리, 천안함은 절대로 어뢰에 의해 폭파된 것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관계자. 그는 인양 당시 함체의 선저(船底) 부분에서 분명한 스크래치 자국을 목격했다고 주장했지만, 국방부 합동조사결과 보고서에는 ‘스크래치 없음, 선저 상태 양호’라고 기록돼있다.

반파된 천안함의 인양 직후 모습이나 큰 부상 없이 구조된 생존 장병들의 상태 등 수많은 논란에도, 침몰 원인을 ‘어뢰 피격’으로 단정한 ‘천안함 피격사건 최종보고서‘는 과연 믿을 만한 것인가. 추적 60분은 천안함 사건 당시의 천안함 영상과 현재 모습, 그리고 보고서 작성에 참여한 합조단 관계자들을 통해 보고서에 담긴 핵심적인 오류를 되짚어본다.

“추적 60분, 최초 공개! 천안함 영상에 담긴 그날의 진실은?”

<추적 60분>은 천안함 보고서의 진실 편을 통해 사건 당일 천안함의 모습이 담긴 TOD(열상감시장비) 영상, 그리고 인양된 천안함 내부에 설치돼있던 CCTV 복원 영상을 입수,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반파 직후, 천안함 함수와 함미 사이에서 목격된 미상의 물체와 연이어 등장했다가 사라진 고속정들, 2.5m의 높은 파고에도 불구하고 평화로운 CCTV 속 장병들과 잔잔한 물컵에 이르기까지 해당 영상들에는 이상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다.

<추적 60분> 천안함 보고서의 진실 편... 영상 속 어딘가에 천안함의 침몰 원인을 규명할 열쇠가 있는 것은 아닐까. 실제 백령도 초소에서 TOD 운용병으로 근무했거나 천안함 탑승 경험이 있는 전역병들, 그리고 전문가와 함께 해당 영상을 분석해본다.

“<추적 60분>은 왜 8년 만에 천안함의 의혹을 다시 추적하나?”

<추적 60분>은 2010년 천안함의 의혹에 대해 두 차례 방송했다. 그 후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부터 공정성과 객관성을 상실했다며,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이후 방통위의 징계취소를 놓고 5년간 법정 다툼을 벌인 끝에 대법원에서 승소했다.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합리적 의혹을 제기했다는 것이다.

적지 않은 오류와 왜곡된 정보가 담긴 국방부 최종보고서에 대한 수많은 의문에도 불구하고, ‘이념’의 잣대로 자리매김해온 천안함 사건! 이번 주 <추적 60분>에서는 천안함 관련 의혹들을 되짚어보고, 국가 재난 수준의 큰 사고가 있을 때마다 반복돼온 정부에 대한 불신을 해소하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낼 방법은 무엇인지 고민해본다.

<추적 60분> 천안함 보고서의 진실 편에서...

김모씨(제보자)는 “저것은 절대 포 맞은 배가 아니다, 폭발한 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황민구 법영상분석연구소 소장은 “지금 떠있는 피사체가 노이즈(밝기차이)도 아니고 물결에 따라서 바뀌는 것도 아니고 (무언가가) 있는 건 확실해요”라고 말했는데...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침몰 원인을 재조사하더라도 희생당하신 46명이 작전에 참여해 순국했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습니다. 호국 영령들을 위로하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KBS <추적 60분>은 “천안함 46명 용사들의 명복을 빕니다. 유족 분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라고 전했다. 

[한인협 = 이수철 기자]


이수철 기자  kimop@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