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소방서, 종이처럼 구겨진 소방차

아산소방서, 개를 포획하려다 충돌? 이수철 기자l승인2018.03.30l수정2018.03.30 12: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아산소방서 사고 현장은 참담했다. 아산소방서 소방차는 심하게 찌그러져 있었다. 아산소방서 소방차는 사고 현장에서 마치 종잇장처럼 구겨진 채 세워져 있었던 것이다.

엄청난 중량의 트럭과 아산소방서 소방차가 충돌을 했다. 30일 오전 9시 46정도에 충남 아산시 둔포면 신남리 43번 국도에서 25t 트럭이 개를 포획하려고 도롯가에 주차한 소방펌프 차량을 추돌했다. 무려 25t 트럭이다! 아산소방서 소방차도 그러한 중량의 트럭과 충돌하니 당연히 온전할 수가 없었다.

▲ 아산소방서에서 사망 사고가 일어났는데... 본 사진은 아산소방서 사건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아산소방서 사고가 발생하면서 소방펌프 차량에 타고 있던 소방관 A(29·여)씨와 소방관 임용 예정 교육생 B(23·여)씨와 C(30·여)씨 등 총 3명이 사망했다. 트럭 운전자와 소방펌프 차량 운전자도 다쳤다. 이들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산소방서 소방관들은 "사람에게 위협이 되는 개를 잡아달라"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산소방서 소방관들은 현장에 도착한 직후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아산소방서 소방관들은 모두 소방펌프 차량 뒷자리에 있었다. 이들은 가만히 있었는데 25t 트럭이 아산소방서 소방차를 들이받으면서 뒤에서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또한 관계기관에 임용예정자를 소방관으로 볼 수 있는지 유권해석을 의뢰했다.

한편 30일 오후 1시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던 '전국 소방지휘관 토론회'는 아산소방서 소방관들의 사고로 취소됐다.

[한인협 = 이수철 기자]


이수철 기자  kimop@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