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희 조양호, 부모는 자녀의 거울

이명희 조양호, 현실 속 이야기라고는... 이수철 기자l승인2018.04.17l수정2018.04.17 17: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명희, 인간 이하의 취급을 했던... 이명희, 드라마 속에서 보던 이야기가 현실로? 이명희, 가정부가 한국 사람이었다면...

머니투데이는 <'조현민母 이명희' 前 수행기사 "하루를 욕으로 시작">이라는 단독 기사를 보도했다. 이 기사의 부제목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 前기사 "갑질 터질 줄 알았다, 욕설이 일상"이었다.

조현민에 이어 이명희까지 갑질 논란이 더 가열되고 있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명희의 갑질에 대해 관심을 가지면서 이명희는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등극하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 조양호(왼쪽), 이명희(오른쪽) 이미지 출처 : 24 news kr

이명희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이다.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수행기사였던 A씨(47)에게 2011년은 악몽이었다고 한다. 이명희의 수행기사는 일을 그만둔 지 7년이 지났지만 기억은 생생하다고 고백했다.

머니투데이는 16일 오후 경기도 모처에서 이명희의 수행기사였던 A씨를 만났다. 이명희의 수행기사였던 A씨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 ‘욕설 파문’ 소식을 접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언젠가는 갑질 문제가 터질 것으로 예상했다”고 말했다.

이명희의 수행기사로 활동했던 A씨는 2011년 초 인터넷에서 ‘대기업 임원 수행기사’를 뽑는다는 공고를 보았다. A씨는 “임원면접을 볼 때까지만 해도 운전만 잘하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출근한 지 하루 만에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A씨는 이명희의 수행기사로 일하는 3개월 동안 오전 8시까지 서울 종로구 구기동에 있는 이 이사장의 자택으로 출근했다. A씨가 첫날부터 깜짝 놀란 건 당시 집사로 일하고 있던 B씨에 대한 이명희 이사장의 언행을 보고 나서였다. A씨는 집사 B씨를 ‘항상 고개를 숙이고 뛰어다니는 사람’으로 기억했다.

이명희의 수행기사 A씨에 따르면 “집사가 조금만 늦어도 바로 ‘죽을래 XXX야’, ‘XX놈아 빨리 안 뛰어 와’ 등 욕설이 날라 왔기 때문에 집사는 항상 집에서 걷지 않고 뛰어다녔다”라고 충격적인 폭로를 이어갔다. 또한 “당시 가정부로 필리핀 여자가 있었는데 아마 (우리말 표현을 정확히 다 알아듣는) 한국사람이었으면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명희 이사장의 욕설과 폭언은 얼마 되지 않아 A씨에게도 시작됐다. A씨는 “운전을 하지 않을 때는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서 대기하면서 집안일을 도왔는데 그때마다 집사와 함께 욕을 먹었다”며 “이것밖에 못 하느냐며 XXX야라는 폭언을 들었는데 괴로웠다”고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이명희 이사장의 폭언과 욕설 때문에 A씨는 늘 불안감에 휩싸였다. 운전하다 길을 잘못 들 때면 식은땀이 흐를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명희의 전 수행비서 A씨가 더 큰 충격을 받은 건 일을 시작한 지 2주일쯤 지나서였다. 당시 서울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 오전부터 대한항공 임직원 5~6명이 줄줄이 호출됐다. 직원들이 거실에 일렬로 서자 이명희 이사장의 욕설이 시작됐다고 전해진다.

A씨에 따르면 당시 불려 온 직원 중 50대로 보이는 직원에게 ‘이따위로 일을 할 거냐’며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폭언을 이명희 이사장이 했다는 것이다. A씨는 이명희 이사장이 물건을 집어 던졌는지 당시 집 안에서 유리가 깨지는 소리도 들렸다고 말했다.

1개월쯤 지났을 때부터 A씨는 그만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명희 이사장의 행태를 더 이상 볼 수 없었던 것이다. 두 아이의 아빠로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야 했으나 더는 인간 이하의 취급을 보고 겪으며 일할 수는 없었다. 결국 A씨는 아내에게 그간의 일을 들려주고 3달 만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명희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한 네티즌은 “한진그룹 창업주부터 시작해서 3대때 X만도 못한 인성을 가진 건 유전이다 X막장의 이런 집구석 차라리 돈 없이 인간답게 사는 게 낫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부모는 자녀의 거울이다. 가정교육 및 부모 역할의 중요성을 이 사람들을 통해 다시 확인한다”라고 전했다.

[한인협 = 이수철 기자]


이수철 기자  kimop@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