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메뉴 ‘평양냉면’ 어떠십니까?

평양냉면, 매진 임박? 정현석 기자l승인2018.04.27l수정2018.04.27 14: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평양냉면, 김 위원장의 웃음바다 이야기. 평양냉면,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제안? 평양냉면, 원래 줄 서서 먹는 음식?

평양냉면, 맛있을까? 27일 남북 정상의 만찬 메뉴에 평양냉면이 오른다고 알려지면서 서울 시내 유명 평양냉면집에는 손님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점심시간 경기도 의정부시내 한 평양냉면 전문 음식점에는 손님들도 북적였다. 이 음식점은 평양 옥류관 냉면과 맛이 유사하다고 전해지면서 유명세를 탔다. 그리고 평양냉면집으로 TV 프로그램에도 소개가 되었다.

▲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냉면’을 언급했다. 사진출처 : YTN

서울 3대 평양냉면집으로 꼽히는 중구 필동면옥에는 점심시간에 손님들이 몰려왔다. 2층 식당 자리가 모두 만원이었고, 밖에는 20∼30m 정도 대기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였다.

평양냉면집을 찾은 사람들의 차량 때문에 대리주차 직원들은 차 열쇠를 받느라 바쁜 일정을 소화해야만 했다. 평양냉면집 주차장에는 이미 빈 공간이 없었지만 차들은 계속 몰려왔다.

평양냉면을 파는 광화문국밥과 여의도 정인면옥 등 다른 유명 평양냉면집에도 손님들은 상당히 많았다.

평양냉면이 이처럼 사람들의 관심사가 된 것은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 때문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판문점 평화의집 2층에서 본격 회담에 들어가기에 전에 모두발언에서 "오늘 평양냉면을 가지고 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대통령께서 편한 마음으로 맛있게 드셨으면 좋겠다. 어렵사리 평양에서 평양냉면을 가지고 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멀리서 온"이라고 했다가 "멀다고 말하면 안 되겠구나"라고 말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만찬의 주 메뉴인 옥류관 평양냉면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 만찬 음식으로 옥류관 평양냉면이 좋겠다"고 북측에 제안했다고 알려졌다.

북측은 옥류관 평양냉면을 제공하기 위해 옥류관의 수석요리사를 27일 판문점으로 파견했다고 한다.

옥류관의 제면기를 판문점 통일각에 설치했고 통일각에서 갓 뽑아낸 냉면은 만찬장인 평화의 집으로 바로 배달하여 옥류관 평양냉면의 맛을 그대로 살릴 예정이라고 전해졌다.

네티즌들은 “비록, 평양냉면은 아니지만 오늘 점심으로 직원들이랑 같이 비빔냉면을 먹었다. 흐흐”, “저 상해가서 먹은 옥류관 평양냉면 맛 진짜 유니크 했는데”, “사실 서울의 유명 평양냉면집들, 이 즈음에는 원래 줄 서는 것 아닌가? 꼭 오늘 회담 때문이 아니라. #함흥냉면파의_불편한_심기 ㅎ”, “평양 옥류관 냉면이 그렇게 맛있다면서요?”라며 평양냉면에 대해 많은 관심을 표현했다.

[한인협 = 정현석 기자]


정현석 기자  hstop@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