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김남주, 호평 받는 이유는?

손석희 김남주, 고민의 결과는... 이세별 기자l승인2018.05.10l수정2018.05.10 09: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손석희 김남주, 노력에 노력을 거듭해서... 손석희 김남주, 지나치게 겸손하다?

손석희와 김남주의 대화 속으로...

9일 JTBC '뉴스룸'에 배우 김남주가 손석희 앵커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었다.

손석희는 "따로 보도자료를 내지 않았는데, 깜짝 놀랐다. 내 이름 옆에 고혜란이 적혀있더라. 역시 역할의 무게감과 영향력이 남아있구나 느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 손석희, 김남주 사진출처 : JTBC 뉴스룸

손석희는 "대개 저희 같은 사람들은 같은 업계를 다룬 드라마는 잘 안 봅니다. 왜인지 아십니까? 사실감이 떨어질 때가 있죠. ‘미스트’ 내용은 현실은 아니지만 그려진 내용들이 많이 실감할 수 있는 부분들도 있었고. 많은 부분들이 김남주씨의 연기력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라고 김남주의 연기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석희는 또한 김남주에게 “배우로서 가진 게 너무 없다고 하셔서 깜짝 놀랐습니다. 뭘 더 가지셔야 된다고 생각하나요?”라고 질문했다.

김남주는 “제가 가진 게 많이 없다고 말씀드렸던 이유는 내적인 자신감이 많이 부족한 연기자이기 때문인데요. 연기를 전공한 사람도 아니고요. 타고난 연기자도 아니라고 생각해서요. 작품을 선택할 때 선택이 어렵고, 어렵게 선택한 만큼 여러분들이 생각하시는 것보다 노력을 많이 해야 하는...”이라고 말했다.

손석희는 “노력 없이 이 자리까지 오시지 못했을 건데, 너무 지나친 겸손 아닌가요?”라고 말했다.

손석희의 말에 김남주는 “다시 말씀드리지만 노력에 노력을 거듭해서. 제가 배우로서 갖고 있는 재료들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요. 많이 노력하는 편입니다”라고 말했다.

손석희는 “‘고혜란’이란 캐릭터를 연구할 때 본인 입장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었나요?”라고 김남주에게 물어보았다.

김남주는 “성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여성 캐릭터였는데요 나와 다른 부분이 있습니다. ‘고혜란’은 치열하게 살면서 남을 밟기까지 해서 위로 올라가는 성공을 원하는 욕망이 가득한 여성이에요. 예를 들면 인륜을 저버리는 행동을 하는 캐릭터를 연기할 때 어떻게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 고민이 컸죠. 기존에 있었던 주인공 캐릭터와는 거리가 있고 주인공으로서 악녀스러운 부분이 있어서 그런 면에서 어떻게 시청자분들의 공감을 얻어낼 수 있을지가 큰 고민이었어요”라며 솔직한 심경 고백을 했다.

김남주는 JTBC 드라마 ‘미스티’에서 대한민국 최고 앵커 ‘고혜란’ 역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배우이다. 9일 밤 ‘뉴스룸’에 출연하여 손석희 앵커와 만난 김남주는 앞서 종영된 ‘미스티’에서 JTBC 간판 뉴스인 ‘뉴스나인’의 메인 앵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김남주는 실제 아나운서 못지않은 정확한 발음과 발성으로 방영 내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김남주는 6주 연속 TV 출연자 부문 화제성 1위를 차지하며, 드라마의 여왕 ‘김남주’임을 입증했다.

[한인협 = 이세별 기자]


이세별 기자  worldstar@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