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노무현 비하, 노무현 두 번 죽이는 꼴

경북대 노무현 비하, ‘부끄부끄 화끈화끈’ 정한나 기자l승인2018.05.11l수정2018.05.11 17: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북대 노무현 비하, 누가 봐도 바로 떠오르는 그분! 경북대 노무현 비하, 아무런 의도 없이 이런 사진을 사용했을까?

경북대 노무현 비하 사진은 일부러...?

경북대에서 노무현 비하 사진을 수업시간에 공개한 특별한 이유라도 있을까? 11일 ‘경북대학교 대신 말해드려요’ SNS에는 “식영과 수업을 듣는 중 고래회충에 대해서 설명하는 피피티 사진 자료로 아래와 같은 사진이 사용되었습니다”라고 전했다. ‘경북대 노무현 비하’로 논란이 되고 있는 사진이 아직도 남아 있었다.

▲ 경북대 노무현 비하... 그분을 비하려는 의도는... 사진출처 : SNS ‘경북대학교 대신 말해드려요’

‘경북대학교 대신 말해드려요’ 측은 “학생들이 수업 듣는 중에 헛웃음을 짓는데도 해당 교수는 전혀 당황한 기색 없이 설명을 쭉 이어 갔습니다”라며 ‘경북대 노무현 비하’와 관련된 당시 수업 상황에 대해서 설명했다.

‘경북대학교 대신 말해드려요’ 측은 “고래회충을 설명하는 데에 일반 고래 사진이 아니라 굳이 고인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을 써야했을까요?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라며 ‘경북대 노무현 비하’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11일 ‘경북대학교 대신 말해드려요’ 페이스북에 식품영양학과 수업 중 한 강사가 고래 몸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한 사진을 사용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거세게 일어났다.

경북대 노무현 비하 논란이 확산되자 자신을 해당 수업의 담당 강사 A씨는 해당 게시물에 대해 “저의 짧은 생각으로 인해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되어 대단히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A씨는 “수업준비를 위해 고래 사진을 찾던 중 고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고래는 근면하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상징한다’는 말씀이 있어 별 뜻 없이 문제의 사진을 사용했다”고 ‘경북대 노무현 비하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A씨는 또한 “특정 사이트에서 나쁜 의도로 합성했다는 점을 뒤늦게 알게 되어 저도 너무 놀랐고 당황스러웠다”라고 전했다.

A씨는 끝으로 “본인은 정치적 의도는 전혀 없었으나 이러한 결과를 일으키게 된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학생들에게 가장 미안하고 상처받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공화당 신동욱 총재는 경북대의 노무현 비하 사진을 보고 자신의 SNS를 통해 “경북대 강사 '노무현 비하' 고래 합성사진 강의 논란, 정적이 봐도 민망한 꼴이고 노무현 대통령 100% 비하 꼴이다. 정적인 나도 부끄부끄 화끈화끈 꼴이고 한순간에 노무현 대통령을 고래회충 만든 꼴이다. 고래회충 설명에 노무현등 터진 꼴이고 노무현 두 번 죽이는 꼴이다. 스스로 매를 버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한인협 = 정한나 기자]


정한나 기자  Hana@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