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계리 외신 기자단 출발, 우리 기자들은 ‘왕따’

외신 풍계리행... 남쪽 취재진은 마지막 ‘기대’ 박귀성 기자l승인2018.05.22l수정2018.05.22 11: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북한 핵시설 폐기 현장 공개를 취재하기 위해 22일 외신들이 북한으로 들어갔다고 중국 인터넷 매체 ‘大公报(따꿍빠오)’가 신속히 전했다. 따꿍빠오가 이날 오전 전하는 바에 의하면 22일 오전 한국을 제외한 4개국 기자단이 베이징서 원산으로 출발했고 우리나라 기자단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통지도 받지 않았다.

따꿍빠오는 이들 외신 기자들 가운데 23~25일 북한 풍계리 핵실험 폐기 행사 취재를 위해 방북하기 전 CNN의 윌 리플리 기자는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출국에 앞서 간단한 현장 기자간담회를 통해 북한으로 출발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북쪽이 이날 아침에도 남쪽 기자단 명단을 접수하지 않아 베이징에서 대기 중인 한국 기자단만 함께 출발하지 못했다.

▲ 중국 따꿍빠오는 22일 오전 북경에 대기하던 외신 기자들이 북한의 안내로 원산을 향해 출발했지만 남측 기자단은 동행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북한의 안내로 원산으로 출발하려던 외신기자단은 원산행 고려항공 전용기에 탑승하기 위해 이날 아침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모였다. 남쪽 취재진도 일찍부터 공항에서 대기했다.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북쪽이 이들의 명단을 접수할 경우 곧바로 출발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북쪽은 이날 아침에도 남쪽 취재진 명단을 접수하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늘 오전 9시 판문점 개시통화를 했고 기자단 명단을 통지하려 했으나 북측은 여전히 접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북쪽은 지난 1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 남쪽의 통신사와 방송사 기자를 각각 4명씩 초청한 바 있다.

이날 남쪽을 제외하고 북쪽이 이번 행사에 초청한 미국과 영국, 러시아, 중국 등 4개국 외신기자단은 이날 예정대로 방북길에 올랐다. 북쪽은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에 남쪽을 포함한 5개국 언론의 취재진을 초청하겠다고 밝혔지만, 우리측 기자들은 끝내 ‘왕따’ 신세가 됐다. 따꿍빠오는 한국 기자단은 유일하게 풍계리 입장권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한편 따꿍빠오는 북한을 방문하려던 한국 매체 통신은 News1과 TV방송사 MBC였다면서 “News1和电视台MBC获邀,这两家媒体各选择了4名代表前往——News1的两名文字记者和两名摄影记者;MBC则是两名记者和两名摄影记者。”이라고 보도해 News1은 2명의 펜기자(현장에서 타자를 치는 기자)와 사진기자 2명을 선발했으며, MBC 역시 기자 2명과 촬영기자 2명을 선발했다고 전했다.

따꿍빠오는 그러면서 “为争取最后一线机会,韩国记者团共8人于21日上午和下午分两批抵达北京。得知朝鲜再度拒收名单后,部分韩国记者来到位于北京朝阳区的朝鲜驻华大使馆门前,但不知道是不是领事部办公时间已过的缘故,朝使馆的大门紧闭着。”라고 보도했는데, 이는 곧 “모두 8명으로 구성된 한국 기자단은 (북한의 접수 거부에도) 마지막 한 가닥 기회라도 잡기 위해 지난 21일 오전과 오후 두차례에 나뉘어 북경에 도착했다”면서 “알려진 바에 따르면, 북한이 명단 접수를 거부한 후 부분적으로 한국기자들이 북경 조양구 소재의 북한대사관 정문 앞에 왔지만 그러나 영사부의 업무시간이 이미 지난 이유로 북한 대사관의 정문은 굳게 닫혀 있다”고 전했다.

한편, 따꿍빠오는 이날 보도에서 한국 기자들이 북한 풍계리를 들어갈 경우 비용이 3000만원이 들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 관련 내용도 함께 보도했다. 따꿍빠오는 그러면서 북한이 이번에 남북 고위급 회담 연기와 한국 기자들을 배제함으로써 “한국측 체면을 단단히 구긴 것은, 북한 핵문제에 대해 한국측이 주도권을 쥐려는 의도를 경계한 조치가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아래는 중국 이날 보도 중 일부 내용 원문이다>
多国记者今赴朝见证丰溪里拆除 韩记者苦等入场券
2018-05-22 08:01:08|来源:大公报|

【大公报讯】 朝鲜预定在5月23日至25日之间,视乎天气状况择日举行丰溪里核试场拆除仪式。在朝鲜许诺邀访的5国中,中美俄英四国的记者团已获访朝签证,22日上午将乘坐朝方安排的专机飞赴元山市的葛麻机场,唯独韩国没有获得丰溪里入场券。另外,韩国媒体引述官员称,朝方向每位记者收取高达1万美元(约港元7.8万)的签证费。

朝方曾于12日通过外务省公报宣布,将邀请中美韩俄英五国的记者团,从北京乘机入境实地採访北部核试验场的拆除现场,时间暂定本周三到周五,视乎天气状况而定。

韩记者赴京争取最后机会

韩国通讯社News1和电视台MBC获邀,这两家媒体各选择了4名代表前往——News1的两名文字记者和两名摄影记者;MBC则是两名记者和两名摄影记者。为争取最后一线机会,韩国记者团共8人于21日上午和下午分两批抵达北京。得知朝鲜再度拒收名单后,部分韩国记者来到位于北京朝阳区的朝鲜驻华大使馆门前,但不知道是不是领事部办公时间已过的缘故,朝使馆的大门紧闭着。

韩国记者团曾考虑当天直接向朝鲜驻华使馆申领签证,但后来还是决定继续等待朝韩官方之间的磋商结果。面对韩日两国媒体30多名驻华特派记者的轮番提问,韩国记者团表示,还在待命,并在讨论下一步怎么办,目前无法给出明确答覆。

如果顺利获得签证,韩国记者也将在周二搭乘包机前往元山,并搭乘火车前往核试场附近,并最终在周六或周日返回韩国。

另一方面,韩国媒体引述政府官员周一称,朝鲜向每位前往丰溪里核试场採访拆除仪式的外国记者,收取高达1万美元的签证费。韩国统一部此前表示,朝方通知受邀访朝记者的旅费、住宿费、通讯费等所有费用都需自费承担。有分析称,若加上机票,此次丰溪里採访之行的花费每人需要近3000万韩圜(约港元21.7万)。

特朗普19日晚间还致电文在寅,询问为何朝鲜的公开声明,似乎和4月底朝韩峰会后,文在寅传达金正恩私下的保证相牴触。美国官员猜测,文在寅22日就抵达华府,特朗普等不及当面询问,实则因为内心越发不安。

韩国总统文在寅与夫人金正淑21日下午在首尔启程,搭乘专机飞往美国。文在寅预计美国时间21日下午抵达华盛顿,并在22日上午接见美国外交国安高官,中午时分与美国总统特朗普举行首脑会谈。

《华邮》指,近期朝鲜一系列“不给韩国面子”的决定,让文在寅是否还能坐稳外交主导的位置产生疑问。朝鲜上周突然取消南北高级别会谈,指责美韩联合军演,并且威胁重新考虑是否参加下月在新加坡举行的美朝峰会,在本周即将举行的丰溪里核试验场拆除仪式,韩国记者也迟迟未能获得签证。《华邮》认为,这一系列举动让韩方相当尴尬,削弱其作为华盛顿和平壤之间的调解人的作用,也让文在寅对于朝鲜领导人金正恩真心无核化的转述产生疑问。

[한인협 = 박귀성 기자]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