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준하 삶 다룬 콘서트 “독립의 길, 평화의 길”

광복 73주년 어울림 콘서트 “독립의 길, 평화의 길” 임순혜 기자l승인2018.08.15l수정2018.08.15 14: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장준하100년위원회가 개최 한 광복 73주년 어울림 콘서트 “독립의 길, 평화의 길”

▲ 장준하 이후 100년을 희망하는 통일을 희망하는 노래 ‘그대 오르는 언덕’ ‘민족주의자의 길’ ‘철망앞에서’ 공연


8월6일(월)오전 11시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발족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 장준하100년위원회는, 장준하 선생의 100돌 첫 행사로 광복 73주년 어울림 콘서트 “독립의 길, 평화의 길”을 8월14일(화), 오후4시부터 인천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에서 인천시 미추홀구(구청장:김정식)와 장준하100년위원회(공동위원장: 박원순, 장호권, 지선스님 / 집행위원장: 임근재) 공동 주관으로 개최하였다.

광복 73주년 어울림 콘서트 “독립의 길, 평화의 길”은 광복 73주년이 되는 해, 조국의 독립과 민주화를 위해 평생을 바쳤던 장준하선생의 삶을 모티브로 하여 일제 강점기 백성들의 삶과 애환을 살펴보고 아울러 조국광복을 재조명하고 다가올 통일과 평화의 의미를되새겨 보고자 기획되었다.

 

▲ 배우 원창연의 영혼을 담은 나레이션 ‘장준하 어록’ 낭독

 

광복 73주년 어울림 콘서트 “독립의 길, 평화의 길” 공연에서는 장준하선생 100돌을 맞아 창작된 노래와 판소리, 단가 등 3곡인, ‘노래를찾는사람들’ 출신의 가수 문진오가 장준하선생의 글을 엮어서 노랫말로 만든 “민족주의자의 길”과 젊은 국악인 최용석이 만든 판소리 “장준하 일대기”, “못난 조상을 탈출하다”가 발표되었다.

일제 강점기 시대의 노래로 ‘희망가’ ‘타향살이’ ‘황성옛터’ ‘손기정과 베를린 올림픽’, ‘사의 찬미’를 판소리와 기타 반주로 공연하여 일제 강점기 강점기의 장준하 선생의 독립운동을 회상하게 만든 공연은, 장준하로 분한 손창연의 ‘장준하 어록 낭독’, 장준하 선생의 큰아들 장호권의 ‘나의 아버지 장준하’로 공연을 이어갔다.

공연 말미에는 장준하 이후 100년을 희망하는 통일을 희망하는 노래 ‘그대 오르는 언덕’ ‘민족주의자의 길’ ‘철망앞에서’가 공연되었고, 관객과 함께 부르는 ‘그날이 오면’, ‘광야에서’를 합창하는 것으로 막을 내렸다.

 

▲ 장준하선생의 장남 장호권 선생이 이야기하는 “나의 아버지 장준하”가 작가 일루의 ‘새봄’ 문자도와 함께 아버지 장준하 선생 회고

 

장준하선생의 장남 장호권 선생이 이야기하는 “나의 아버지 장준하”가 작가 일루의 ‘새봄’ 문자도와 함께 아버지 장준하 선생을 회고했으며, 배우 원창연의 영혼을 담은 나레이션 ‘장준하 어록’의 낭독은 독립운동가, 민족주의자 장준하를 회고하게 하였다.

장준하선생의 친구이기도 했던 문익환 목사의 추모곡으로 알려진 “그대 오르는 언덕”은 1990년 가을에 열린 통일음악회에서 처음 부른 방기순이 사색적이고 섬세한 목소리로 관중을 매혹시켰다.

가수 문진오의 ‘철망앞에서’와 ‘민족주의자의 길’ 공연은 민족과 조국의 통일위해 열정을 바친 장준하 선생과 문익환 목사님을 그리워하게 하였다.

 

▲ 방기순의 장준하선생의 친구이기도 했던 문익환 목사의 추모곡으로 알려진 “그대 오르는 언덕” 공연

 

이번 공연을 기획한 이종수 감독은 “올해는 광복 73주년이면서 장준하선생 100세 생일을 맞는 해이다. 게다가 남북한 평화에 대한 열망과 기대가 그 어느 해보다 높다. 지나간 역사의 반성, 오늘날의 관점으로 재해석하는데서 더 나아가 민족주의자 장준하를 열쇄말로 다가오는 평화공존시대의 한국을 이야기하려했다”고 말했다.

한편, 장준하100년위원회는 8월18일(토) 낮12시, 포천시 약사계곡에서 43주기 추모식(오전11시, 약사계곡 입구 집결)을, 8월26일(일), 오전11시-오후9시까지 서울시청 광장에서 ‘장준하 100년 어울림 한마당’을 준비하고 있다. 그리고 평안북도 의주군 고성면 연하동에 위치한 선생 생가 방문과 복원도 계획하고 있다.

 

[한인협 = 임순혜 기자]


임순혜 기자  soonhrim@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순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