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흉기 소포에 진보진영 “멸망의길 자초한 것!”

윤소하 의원실 흉기 든 협박소포 배달, 국회는 “발칵” 박귀성 기자l승인2019.07.04l수정2019.07.04 14: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귀성 기자] 윤소하 의원실에 소포가 배달됐다. 윤소하 의원실 흉기 소포 소식에 국회는 발칵 뒤집혔다. 윤소하 의원실에 흉기와 함께 죽은 새가 소포로 배달됐다는 소식에 인터넷과 SNS에서는 난리가 났다. 윤소하 의원실에 보수 성향의 발신인으로 보이는 협박성 메모와 함께 흉기가 소포로 배달된 것을 두고 국회도 발칵 뒤집힌 모양새다.

일부 기자들은 윤소하 의원실로 달려갔고, 해당 소포를 확인하기 위해 국회 출입기자들은 4일 오전 내내 동분서주했다. 정의당 원내대표인 윤소하 의원실에 흉기와 죽은 새, 협박 편지 등이 담긴 소포가 3일 배달되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 윤소하 의원실로 3일 오후 배달된 소포가 언론에 공개되면서 4일 오전 국회가 발칵 뒤집혔다. 윤소하 의원은 4일 오전 한 언론매체와의 대화를 통해 ‘경악’스러운 입장을 전하면서 경찰과 국회 방호과에 해당 사안을 인계했다고 설명했다.

3일 경찰과 윤소하 의원실의 설명을 종합하면, 윤소하 의원실 보좌진들은 이날 저녁 6시5분께 지난 1일 국회 의원회관 윤소하 의원실로 배달된 소포의 내용물을 확인했다. 윤소하 의원실은 통상의 민원서류거나 일반 물품인 것으로 생각했다가, 소포에서 냄새가 심하게 나 내용물을 확인한 뒤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해졌다.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은 발칵 뒤집혔다. 작은 종이 상자로 포장한 소포 안에는 문방용 커터칼과 플라스틱 용기, 협박 편지 등이 담겨 있었다. 비닐에 싸여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내용물은 심하게 부패했는데, 경찰 감식 결과 죽은 새로 확인됐다.

윤소하 의원실에 소포를 보낸 자신을 ‘태극기 자결단’이라고 밝힌 발신자는 윤소하 의원을 겨냥해서 “민주당 2중대 앞잡이”, “문재인 좌파 독재 특등 홍위병”, “조심하라,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 등의 협박 문구를 편지에 동봉했다. 배달된 해당 소포 겉면에는 서울 관악구가 주소인 김모씨가 발신자로 적혀 있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감식반은 해당 소포를 회수해 이 소포의 발신자를 추적하고 있다.

이처럼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의원실에 흉기와 죽은 새가 담긴 소포가 배달돼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고, 국회 출입기자들이 더 이상의 정보를 취재하기 위해 부산히 움직이고 있는 가운데, 윤소하 의원은 4일 오전 한 언론매체와의 대화에서 “저도 놀랐지만 무엇보다도 우리 의원실 보좌진들이 많이 놀라고 저도 그 모습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특히 여성 보좌관께서 그걸 개봉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윤소하 의원은 그러면서 “그런데 지금도 이런 일이 있구나 하는 생각에 솔직히 서글픈 생각이 들고. 그 배경에는 ‘우리 정치 현실이 있다’ 이렇게 본다”면서 “소포를 확인한 후에 국회 방호과와 경찰에 바로 신고했는데 (3일 오후) 6시 30분인가? 그쯤에 경찰 감식반이 와서 택배로 온 소포를 수거해간 걸로 알고 있다”고 소포에 대해 수사당국에 인계한 과정을 설명했다.

윤소하 의원에 따르면 소포와 함께 배달된 메모의 내용을 보면 “민주당 2중대, 앞잡이, 우리 사정권에 있다” 등의 협박성 문구가 들어 있는데 발신자를 “태극기 자결단”으로 밝힌 대목이 국회 출입기자들 사이에서 설왕설래를 낳게 됐다.

지난 박근혜 탄핵 정국 당시 촛불집회를 이끌었던 진보진영의 한 시민단체 대표는 본지 기자와의 대화에서 “윤소하 의원에게 흉기와 죽은새를 배달한 소포에 대해 언론매체를 통해 알게됐다. 완전히 단정할 수는 없지만, 지금으로선 극우 성향의 개인이거나 아니면 극우단체 소속 회원일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은 되는데 이는 개인적인 추측일 뿐”이라고 전제한 후 “우선적으로, 매우 조심스럽기는 하다. 만약 그 발신인이 실제로 극우단체라면 윤소하 의원이 국회 의정활동을 하면서 박근혜 전 정부 등 극우세력에 대한 비판을 지속적으로 해왔기 때문이 아닌가 추정되는데... 이런 불길한 추측이 맞는다면 보수세력은 폭력세력이고, 자신들의 입맛에 맞지 않는다면 무슨 짓이든 할 수 있다. 민주주의에서 이런 행위는 절대 용납될 수도 없고, 용납해서도 안될 일”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그렇다고 꼭 극우보수 세력권의 인물을 섣불리 단정해서는 안 된다. 잘못된 예측은 또 다른 갈등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신중하게 수사결과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경찰이 수사한 후 결과가 그렇게 나온다면 불행한 일이지만, 스스로 국민들로부터 자멸을 자처한 셈이 될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여러 차례 ‘단지 개인척 추측’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