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인지연 수석대표는 2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은 비주류가 반문연대를 주장

권력을 둘러싼 힘겨루기 박지수 기자l승인2019.08.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지수 기자] 하고 있는 것은 보수대통합을 빙자한 당권투쟁의 명분에 불과하다. 이에 대해 황교안 대표는 "신상(信償)하고 필벌(必罰) 하겠다"며 강력한 경고를 하고 나섰지만, 이미 달리는 열차를 멈추기에는 때 늦은 감이 있다고 평가해 주목이 되고 있다. 왜냐하면 친박계와 비박계 간의 당권과 내년 총선 공천권을 둘러싼 힘겨루기가 본격화 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수대통합의 전() 단계에서 통합의 대상을 우리공화당과 바른미래당을 두고 당내 주류 측과 비주류 측의 셈법이 서로 다르기 때문이다. 먼저 공격을 시작한 쪽은 비주류 측이다. 정계의 한 소식통에 따르면 지금의 자유한국당은 주류와 비주류 중 어느 한쪽은 총선 공천과정에서 대량 학살을 피할 수 없는 구조적 상황 이라고 분석했다. 가장 큰 요인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에 대한 책임 소재를 가리지 못하고 오늘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먼저 비주류측은  최근 지지율이 상승하고 있는 우리공화당과의 총선 공천 연대설이 언론에서 흘러나오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우리공화당은 당의 존재가 미미해져 자연스럽게 정리될 것"이라며 극언을 서슴지 않았다. 또한, 자유한국당 김용태의 원은 ”필패지국”"(必敗之局)이라며 "우리공화당과 연대를 한다면 탄핵에 찬성한 분들에 대한 중대한 모욕"이라는 적반하장의 언사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을 안정시키고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탄핵의 잘못을 먼저 시인하고, 탄핵을 주도한 탄핵 4()부터 즉시 출당시키는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처럼 비주류가 주류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공격하며 반문연대를 들고 나온 숨은 의도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몰아내면, 당헌상 승계자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대행이 되어 비대위 체제로 총선을 치를 수 있고, 당권을 이용하여 친박을 대량 학살을 할 수 있으며, 자신들이 반문연대의 중심에서 이번 총선과 대선을 치를 수 있다는 비열한 속내가 깔려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눈치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비주류를 향해 "대책 없이 지도부를 흔들고 당을 분열시키는 행위를 한다면, 총선을 망치고 나라를 이 정권에 갖다 바치는 결과만 낳게 될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지만, 전혀 변화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여 말했다.

이에 앞서 자유한국당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에 대한 자신들의 죄과(罪過)를 국민 앞에 시인하고, 탄핵에 앞장선 역사의 죄인들을 단죄하여 권력을 찬탈한 문재인 정권을 끌어 내리고, 다 함께 보수우파정권을 세우는 일에 앞장서는 것이 나라를 살리는  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라고 엄중 경고하게 말하였다.


박지수 기자  jisoo416423@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