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친일파 논리를 당장 버려라!

일본 아베 정부의 반민주적 행태! 박지수 기자l승인2019.08.06l수정2019.08.06 15: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지수 기자] 5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의사당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일본 최대 국제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에서 평화의소녀상 전시가 중단됐다”며 “과거의 잘못을 부정, 왜곡하는 것도 모자라 이제 표현의 자유마저 억압하는 아베 정부의 반민주적 행태”라고 지적하는 언론인들 앞에 브리핑을 시작했다.

그는 “아베 정부는 점점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을 넘고 있다. 국가위기 상황에서는 국민적 단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당은 ‘일본의 앞선 기술을 따라잡으려면 50년이 걸린다’며 과거 친일파 논리를 그대로 답습해 식민지 노예근성, 패배주의적 관점으로 사태를 바라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국민은 단합을 통해 국가위기를 극복하고자 힘을 모으지만 한국당은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는 데 혈안이 돼 있다”며 “한국당은 국가위기 앞에 무엇이 국가, 국민을 위한 일인지 깊이 숙고해 국민과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당부하며 친일파 논리를 버리고 대응에 동참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에 앞서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4일 열린 일본 수출규제 관련 당정청 회의에 대해 “소재, 부품, 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하기로 했다’며 전했고, 정부는 5일 ‘대외의존형 산업구조 탈피를 위한 소재, 부품, 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정부는 해당사업에 매년 1조 원 이상의 예산을 집중투자하고 예타면제를 통해 사업적시성을 확보해 기술개발에 전념토록 만들 예정이었으며, 개발이 양산으로 이어지는 사다리 정책을 추진해 수요·공급 기업 간 4가지 협력모델과 이를 지원하는 예산, 세제, 입지, 규제완화 등 패키지를 총력 지원해 강력한 협력생태계도 조성한다는 방침이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향후 한일 외교관계가 개선된다 해도 결코 과거와 같은 대일의존적 산업체계로 돌아가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앞으로 일본이 감히 이러한 행동을 꿈꿀 수 없도록 안보강국, 경제강국을 만들 것”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박지수 기자  jisoo416423@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