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와 황교안 대표의 기싸움

속좁은 황교안 대표 국민 앞에서 망신스럽다. 박지수 기자l승인2019.08.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지수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때 박수를 치지 않았다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서로 비난한 것과 관련하여 민주당 대변인은 이에 대하여 비판을 자아냈다.

16일 국회정론관에서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제1야당 대표가 대통령 면전에서 굳이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것이 보기에 좋지는 않은 일이다“라며 ” 특히 의전을 중시했던 황교안 대표가 아니었던가" 라고 황교안 대표를 지적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이어 "특히 이번 반응이 김정숙 여사와 황교안 대표 간의 악수 논쟁으로 남은 앙금에서 비롯된 것이라면 더욱 그렇다" 면서 "어찌되었든 여당은 국정의 책임자다. 야당 대표의 박수 횟수가 뭐 그리 중요한가! 집권세력답게 사소한 시비는 웃으며 넘길 줄 아는 아량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일침을 가하는 말을 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장외투쟁에 나선 한국당에 대해서도 "한국당은 지금 시기에 장외투쟁이 과연 국민들에게 공감할 만한 일인지 돌아보기를 바란다"며 "제2의 IMF 위기라느니 핵무장을 해야하느니 불안을 선동하며 밖으로 나갈 것이 아니라, 국회에서 제 할 일이나 제대로 하기를 바란다"고 꾸짖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이에 앞서 “비판할때는 하더라도 손을 잡을때는 잡는 것이 정치의문법”이라며 이런 행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정치적 도량이 협량하다는 것만 드러내는 일일뿐“이라고 덧붙였다.


박지수 기자  jisoo416423@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