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오늘밤 김제동' 29일로 종방

김제동 마지막 방송하며 눈시울 붉어져 아쉬움 남겨 김주영 기자l승인2019.08.30l수정2019.08.30 11: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주영 기자] ‘방송인 김제동 '오늘밤 김제동' 종영 소감을 밝혀’김제동 이 날 마지막 인사 전하면서 눈시울 붉어져 아쉬움 남겨’ 

29일 KBS1 시사토크쇼 ‘오늘밤 김제동’이 마지막 종영방송을 했다. ‘오늘밤 김제동’은 오늘 생겨난 수많은 이슈에 대해 이야기하며 내일의 변화를 읽어내는 라이브 시사토크쇼로로 지난해 9월 10일 첫 방송을 시작해 이날 마지막 방송을 장식했다.

▲ '오늘밤 김제동' 마지막 방송으로 눈시울 붉어져 "시청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방송을 진행하는동안 온라인 메시지가 차례대로 소개 되면서 이 날 최다 출연자인 전원책 변호사는 “제가 하는 말에 상처받은 분들 너그럽게 절 용서해 달라. 그리고 김제동씨에게 상처받은 분들도 김제동 씨를 용서해 달라‘며 서로가 서로에게 준 상처를 감싸안아줄 것을 말하는 인간적인 용서를 구하는 시간이다.

이날 김제동은 "여러분의 더 나은 내일을 항상 응원합니다"라며 "하루를 마치고 돌아온 자리에 '수고했다'고 얘기하는 사람이 옆에 있는 그런 내일이 되면 좋겠습니다” “힘없는 사람에게 힘이 생기기를 말할 수 없는 자들에게 목소리가 생기기를 바랍니다. 또 일어날 수 없는 사람들에게 굳건한 버팀목들이 늘 곁에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 문득문득 행복하십시오"라고 인사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 날 제작진 일동은 감정이 북받쳐 오르는 김제동에게 마지막 선물로 그의 신청곡을 김광석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을 엔딩곡으로 프로그램 종영을 마쳤다.

김제동은 생방송을 마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1년여간 늦은 밤마다 ‘오늘 밤 김제동’과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그동안 시청해주셔서 고맙습니다”라는 소감을 끝으로 밝혔다.

‘오늘밤 김제동’ 마지막 시청률은 방송기간중 최고 시청률을 장식했다


김주영 기자  kimjuy2019@daum.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