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당구선수 '친딸 상습적 성추행,강제적 성폭행' 저질러 17년 선고확정

'국민들은 얼굴과 이름공개 희망한다' 김주영 기자l승인2019.09.02l수정2019.09.02 11: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주영 기자] 친딸에게 7년 동안 상습적으로 성추행과 강제 성폭력을 저질러온 파렴치한 아버지 전 당구선수 김모씨에게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을 선고했다.

김씨는 아이를 낳자마자 부인과 이혼을해 딸을 할머니에게 살게한 후 12살 무렵부터 딸을 자신이 키우겠다고 데리고와 살면서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딸의 이성친구에게서 문자가 온것에 대해 김모씨는 상습적으로 폭행한 정황도 드러났다.

▲ 친 딸을 12살때 부터 '상습 성추행,강제 성폭력'으로 인한 유명한 당구 선수 김모씨에게 대법원 17년 선고 확정내려

1심 2심에 재판부는 “친부를 의존할 수 밖에 없는 나이 어린 피해자의 유일한 보호자였음에도 불구하고, 피해자를 보호하기는 커녕 자신의 성적요구로 이용한것에 죄질이 극심히 불량하다는 것, 비난 가능성이 크다는 것”에 징역 17년을 선고하고 성폭력치료 프로그램 200시간 이수, 청소년 관련기간 등에 10년간 취업 제한을 선고했다.

이에 김씨는 형량이 너무 높다하여 법원에 상고 했지만, 대법원은 “양형이 부당하지 않다”하여 하급심 판결을 그대로 김씨에게 17년을 확정한 것이다.


김주영 기자  kimjuy2019@daum.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