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98.7% 조국 딸 논문 제1저자 거짓! 논문 철회요구!

조국 의사협회에서 당장 사퇴하라 박지수 기자l승인2019.09.04l수정2019.09.04 14: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지수 기자] 임현택 소아청소년과의사 회장은 조국 후보자 딸(조민)의 의학 논문 의혹 과정에서 대한 청소년과 의사회에서 입장을 설명하는 기자 회견을 4일 국회의사당 정론관에서 전문의들이 나섰다.

대한 청소년과 의사회에서는 2일부터 4일(오늘) 아침까지 의학 논문을 써본적이 있는 의사들 (내과 소화과 산부인과 )모든과 조사를 했고 직역도 교수 포함해서 봉직의 개원의 레지던트,공보 및 군의관 등 조사한 자료들을 토대로 기자회견을 했다.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오늘 아침까지 3천여명의 의사들 의학 논문을 써본 적이 있는 의사들을 토대로 작성한 것이다. 

▲ 4일 국회 정론관에서 임현택(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이 전문의들에게 설문조사를 거쳐 조민의 논문 제1저자 의혹에 대해 98.7%가 거짓이라는 결과에 대해 조민의 논문 철회를 강력히 촉구하며,조국은 당장 사퇴하라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디.

설문조사에 의하면 조 후보자의 딸이 제 1저자로 오른것에 대해 98.7%가 ‘전혀 타당하지 않다’로, 96% '해당 논문을 철회시켜야 한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이번 사태는 편법을 이용한 부정입시라고 생각한다 '91%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을 취소 해야한다'로 밝혔다.

이에 덧붙여 임현택 회장은 “또 이사태가 터지고 나서 타과 전문의들로부터 “이 논문이 도대체뭐냐”라는 질문을 수없이 받았고 ‘신생아실 주치의를 해 본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빼고는 의사라도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이기 때문이며 고등학생이 인턴 2주만에 논문 제 1저자가 될만큼 기여했다고 하는건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국씨가 법무부장관이 되겠다는 것은 도둑이 도둑을 잡겠다고 떠드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조 후보자는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오늘 당장 사퇴하라” ”실력없는 의사는 환자의 목숨을 앗아간다. 따라서 의대 부정 입시는 단순하게 부정입시에 끝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목숨까지 앗아가는 범죄 행위라며 입학을 취소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에 앞서 임현택 회장은 8월22일 조국 후보자 딸을 논문 부정등재 행위에 대한 혐의로 서울 중앙지방경찰청에 고발한 상태다.


박지수 기자  jisoo416423@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